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한국지역도서전 조직위원회 '첫발'
9월 6~10일 '지역 있다. 책 잇다' 주제로 행궁광장 일원서 열려
2018-03-13 17:22:07최종 업데이트 : 2018-03-13 17:22:15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기자
'2018 수원한국지역도서전 조직위원회' 발대식 기념 촬영

'2018 수원한국지역도서전 조직위원회' 발대식 기념 촬영

수원시와 한국지역출판문화잡지연대는 지난 12일 팔달구 선경도서관에서 '2018 수원한국지역도서전 조직위원회'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으로 도서전 준비에 돌입했다.

전국의 출판·지역 문화를 만날 수 있는 수원한국지역도서전은 '지역 있다. 책 잇다'를 주제로 9월 6~10일 행궁광장 일원에서 열린다. 지역출판 관련 학술 강연·세미나, '작가들의 이야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행궁동 주변 골목과 공방 거리 등에서 진행된다. 한국지역출판대상인 '천인독자상' 시상식도 열린다.

조직위원회는 조직위원 48명, 집행위원 40명, 심사위원 9명 등 97명으로 구성된다. 도서전 추진에 필요한 전반적인 업무를 자문하고, 행사를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기획홍보·행사운영·대외협력·생태교통분과 등 4개 분과가 있다. 이날 발대식에서 염태영 수원시장은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우리 지역의 유무형 콘텐츠를 기록하고 보존하지 않으면 지역 문화를 만들고 발전시킬 수 없다"면서 "수원한국지역도서전은 지역 출판과 지역 문화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축제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염태영 시장은 "한국지역도서전은 지역 문화, 지역 공동체를 되살리는 출발점이 될 수 있다"면서 "수원한국지역도서전을 수원 시민의 삶,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축제로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지역도서전은 전국의 지역 출판사가 만든 책을 전시하고, 지역 출판인·독자들이 한데 어우러지는 지역출판문화축제다. 지난해 처음으로 제주시에서 열렸다. 

수원한국지역도서전,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