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소방서-이마트 서수원점 손잡고 화재 피해 주민 지원 나서
ONE-STOP 화재피해복구 업무협약 체결에 따른 성과
2018-06-12 19:02:54최종 업데이트 : 2018-06-12 19:04:21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기자

수원소방서는 화재피해 주민의 심적 고통을 덜어주고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이마트 서수원점과 협약을 맺고, 쌀과 휴지, 식용유 등 생필품 지원에 나섰다.

수원소방서는 화재피해 주민의 심적 고통을 덜어주고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이마트 서수원점과 협약을 맺고, 쌀과 휴지, 식용유 등 생필품 지원에 나섰다.

수원소방서는 지난 11일, 이마트 서수원점과 함께 화재로 피해를 입은 팔달구 거주 화재피해 주민 지원에 나섰다.

지난 달 28일 새벽 2시 50분쯤, 수원 팔달구 인계동의 한 아파트에서 조모씨(60대, 여)가 잠을 자던 중 전기장판 전기 배선에서 시작된 불꽃이 거실 화재로 확대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화재진압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에는 5층 창문으로 연기와 불꽃이 치솟는 상태였으며,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 불로 냉장고와 전기장판, 장롱 등 가재도구가 모두 불에탔으며 1억 5천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수원소방서는 화재피해 주민의 심적 고통을 덜어주고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이마트 서수원점과 협약을 맺고, 쌀과 휴지, 식용유 등 생필품 지원에 나선 것이다.

앞서 수원소방서는 지난 3월 16일 이마트 서수원점과 'ONE-STOP 화재피해복구 지원 업무협약'을 맺고 구호물품 지원 등 맞춤형 복지서비스 실현을 다짐한 바 있다.

이경호 수원소방서장은 "화재 피해 주민의 경우 복구하는 데까지 상당한 시간과 고통이 따르기 때문에 보다 적극적인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소방서가 피해주민 복지 허브가 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주거지원, 의료지원 등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의 공조체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수원소방서, 이마트 서수원점, 화재,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