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기록은 역사로 남는다
수원시정연구원, 18일 저녁 7시 ‘시민 기록관리자’ 특강 열어
2019-06-12 14:45:29최종 업데이트 : 2019-06-12 14:45:41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수원시정연구원이 18일 저녁 7시 권선구 연구원(더함파크)에서 기록 활동의 중요성을 알리는 '시민 기록관리자 특강'을 연다.

 

'나의 기록으로 남기는 역사'를 주제로 홍현영 수원시정연구원 연구원이 강연한다.

 

홍현영 연구원은 ▲나의 이야기를 기록하는 방법 ▲시대·문화적 흐름을 해석하는 방법 ▲개인의 기록을 역사적으로 활용한 사례 ▲기록에서 볼 수 있는 수원의 역사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4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무료 강의다. 17일까지 수원시민자치대학 홈페이지(http://www.suniversity.or.kr) '수강 신청' 게시판 또는 전화로 신청하면 된다. 홈페이지에서 수강 신청한 시민에게는 수료증을 수여한다.

 

최지연 수원시정연구원 수원학연구센터장은 "개인의 기록은 지역 역사를 정리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면서 "수원시민이 '시민 기록 관리자'로서 자부심을 느끼고, 수원 역사를 기록하는데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수원시정연구원 수원학연구센터(031-220-8054) 로 문의하면 된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