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中 상해·항주 항일유적지에서 독립운동가 발자취 찾는다
‘수원시 3.1운동·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 등 수원시 탐방단, 2~5일 유적지 탐방
2019-05-30 14:32:15최종 업데이트 : 2019-05-30 14:33:03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염태영 수원시장과 '수원시 3.1운동·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위원 등으로 이뤄진 수원시 탐방단이 6월 2~5일 중국 상해·항주 항일유적지를 탐방한다.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인 염태영 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이번 탐방에는 김봉식 수석부위원장을 비롯한 추진위원회 위원, 수원시 공직자 등 33명이 참여한다.

 

탐방단은 2일 '송경령기념관'으로 불리는 만국공묘와 중국위안부역사박물관, 상해 임시정부 청사, 삼일당교회터 등을 방문한다. 만국공묘는 1932년 항주로 임시정부 청사를 옮기기 전 세상을 떠난 박은식·신규식·노백린·안태국·김인전 등 임시정부 요인 5인이 묻혔던 곳이다. 1995년 우리나라로 유해가 봉환됐고, 지금은 표지석만 있다.

 

탐방단은 중국위안부역사박물관을 들러 '평화의 소녀상'에 헌화하고, 상해 대한민국임시정부 청사를 찾는다. 1919년 상해에 수립된 임시정부는 수차례 청사를 옮겨야 했다. 이번에 방문하는 청사는 1926년부터 1932년까지 사용한 대표적인 청사다.

 

대한민국임시정부는 빼앗긴 조국을 되찾기 위해 임시헌법을 제정하고, 외교활동을 하고, 광복군을 창설하며 해방 직전까지 끊임없이 조국 독립을 위해 노력했다. 일제의 탄압을 피해 상해에서 항주로 이동했고, 이후 진강·장사·광동·유주·기강·중경으로 옮기는 대장정을 거쳤다.

 

3일에는 루쉰공원에 있는 매헌 윤봉길 기념관을 방문하고, 가흥시로 이동해 김구 선생 피난처를 찾는다. 윤봉길 의사는 1932년 4월 29일 상해 홍커우공원에서 열린 일본제국주의의 전승 기념식에서 폭탄을 투척했다. 윤봉길 의사는 중국인들에게도 존경을 받고 있다.

 

탐방단은 4일 항주로 이동해 항주 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한다. 김구 선생이 가흥으로 잠시 피해 있을 당시 임정 요인 대부분이 항주로 왔다.

 

여관 건물에서 시작한 항주 임시정부는 중국 정부의 도움으로 비앤춘 23호 구역으로 청사를 옮겼다. 청사는 항주의 가장 유명한 호수인 서호의 동편에 있다. 탐방단은 5일 귀국한다.

 

2018년 1월 출범한 수원시 3․1운동․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공동위원장 염태영 시장, 박환 수원대 교수)는 2019년 한 해 동안 수원지역 독립운동 역사와 독립운동가의 발자취를 재조명하고, 널리 알리는 기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00주년 기념사업은 5개 분야 27개에 이른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