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당수동시민농장의 추억 되새기는 책자 나왔다
「당수동시민농장 백서」 출간
2019-05-28 09:18:02최종 업데이트 : 2019-05-28 09:26:32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당수동 시민농장 백서 표지

당수동 시민농장 백서 표지

2012년만 해도 당수동시민농장 부지는 버려진 땅이었다. 2009년 당수동 국유지를 대부한 한 조합이 농경지를 훼손하고,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쓰레기가 여기저기 널부러져 있었다.

 

수원시는 버려진 땅을 아름답게 가꿔 시민들에게 돌려주기로 했다. 2013년 기획재정부로부터 부지를 빌려 시민농장을 조성했다. 넓이가 32만 6555㎡에 이르는 아름다운 농장이 만들어졌다.

 

2018년까지 운영된 당수동시민농장의 이야기를 담은 「당수동시민농장 백서-당수동 시민농장의 아름다운 추억」을 발간했다.

 

당수동시민농장은 시민들이 텃밭을 일구는 '시민 농장'과 계절마다 다양한 꽃을 볼 수 있는 '경관 단지', 농사를 배우는 '교육 농장' 등으로 이뤄져 있었다.

 

계절마다 드넓은 꽃밭이 펼쳐지는 경관 단지는 시민 발길을 이끄는 데 큰 역할을 했다. 봄에는 청보리, 여름에는 연꽃·해바라기, 가을에는 코스모스로 뒤덮였다.

 

시민농장 텃밭 이용 가구는 2013년 1000가구, 2015년 1428가구, 2017년 1728가구, 2018년 1976가구로 5년 만에 두 배 가까이 늘어났고, 이용자 만족도는 82.6%(2018년)에 달했다.

 

당수동시민농장 전체 방문객은 2015년 32만여 명, 2016년 38만여 명, 2017년 40만여 명, 2018년 44만여 명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실습농장·토종종자·다문화텃밭·실버텃밭 등이 있는 교육농장에서는 매년 1000여 명이 찾아와 농사기술을 배웠다.

 

수원시 농업기술센터는 다래기장터, 그린농업축제 등을 열어 당수동시민농장을 도·농 교류의 장으로 만들었고, 음악회·영화제 등을 열어 시민들을 초대했다.

 

한해 40만 명이 찾는 시민들의 쉼터로 자리매김했지만, 농장 부지가 2017년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되면서 2018년을 마지막으로 시민농장을 옮기게 됐다.

 

수원시는 탑동 일원 유휴 국유지 11만 9635㎡를 대부해 탑동시민농장을 조성했고, 지난 4월 문을 열었다. 탑동시민농장에는 당수동시민농장과 마찬가지로 체험텃밭, 도시농업교육 공간, 경관 단지 등을 조성했다.

 

「당수동시민농장 백서」는 ▲당수동 시민농장의 개요 ▲당수동 시민농장이 걸어온 길 ▲당수동 시민농장이 품은 이야기 ▲에필로그 등으로 이뤄져 있다.

 

당수동시민농장이 운영했던 시설과 5년 동안 열었던 프로그램·행사, 농장을 이용한 시민들의 농사 일기 등을 소개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발간사에서 "당수동시민농장은 각박한 도시에서 흙냄새를 맡을 수 있었던, 오아시스 같은 장소였다"며 "당수동 시민농장 백서가 시민들에게 시민 농장의 가치를 알려주고, 수원 도시 농업의 역사를 미래세대에 계승하는 다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