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영통구 송원산업서 대규모 폭발 가정 긴급구조훈련
옥외저장소에서 시작된 불 창고동으로 번져…실전같은 훈련
2018-05-17 10:25:25최종 업데이트 : 2018-05-17 10:25:30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기자

공장 옥외저장소에서 원인미상의 폭발과 함께 대규모 화재가 발생, 불길은 창고동으로 급격히 번져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상황으로 실전을 방불케하는 훈련이 진행됐다

공장 옥외저장소에서 원인미상의 폭발과 함께 대규모 화재가 발생, 불길은 창고동으로 급격히 번져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상황으로 실전을 방불케하는 훈련이 진행됐다

수원소방서는 지난 15일 오후 4시경 수원 영통구 신동 소재 송원산업 공장에서 대규모 폭발 상황을 가정해 긴급구조 종합훈련을 실시했다.

위험물 취급소인 공장 옥외저장소에서 원인미상의 폭발과 함께 대규모 화재가 발생, 불길은 창고동으로 급격히 번져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상황으로 실전을 방불케하는 훈련이 진행됐다.

이날 훈련은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 훈련' 기간 동안 진행된 것으로 수원시와 영통구 보건소, 수원 남부․서부․중부 경찰서 등 유관기관 20개 기관 총 330여명의 인원이 참여했다.

수원소방서는 15대의 소방차량과 각종 장비를 동원해 유해화학물질의 누출을 막고, 건물내부 및 옥외저장소 주변에 쓰러진 근로자를 구조하는 등 각종 구조기법을 활용해 현장활동에 임했다.

이경호 수원소방서장은 "실전과 같은 반복적인 훈련만이 실제 재난 발생시 빈틈없는 현장 활동의 기초가 된다"라며 "대규모 훈련을 통해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지속적인 공조체제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옥외저장소, 송원산업, 폭발,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