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제12회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 시상식 개최
청소년부 정은후 학생 '어른들은 몰라요', 일반부 이선주씨 '햇살을 걷다' 최우수작 선정
2018-12-06 13:20:54최종 업데이트 : 2018-12-06 13:41:03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청소년부 최우수작 정은후 학생의 '어른들은 몰라요'

청소년부 최우수작 정은후 학생의 '어른들은 몰라요'

수원시 '제12회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 공모에서 정은후 학생(율현초 4)의 '어른들은 몰라요'와 이선주씨(수원 팔달구)의 '햇살을 걷다'가 각각 청소년부·일반부 최우수작으로 선정됐다.

 

수원시는 6일 시청 대강당에서 제12회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 시상식을 열고 입상자 30명에게 상장을 수여했다. 

 

재능기부로 참여한 수원문인협회·수원민예총 소속 문학인 15명에게도 감사장을 전달했다.

 

시는 지난 10월 '행복한 나눔의 도시, 따뜻한 소통'을 주제로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에 게시할 시민 창작시를 공모했다. 


응모작 123편(청소년부 81편, 일반부 42편) 가운데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청소년부 20편, 일반부 10편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수상작 30편, 수원문인협회·수원민예총 작가들의 재능기부작 15편 등 45편은 12월 중 시 소재 버스정류장 75곳에 게시된다.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에 게시될 작품들은 수원시청 홈페이지(http://www.suwon.go.kr) '시민참여' 탭에서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을 선택해 볼 수 있다.

 

'인문학 도시'를 지향하는 수원시는 2013년부터 버스정류장에 인문학글판을 만들고 시민들의 창작시를 게시하고 있다. 

 

현재 시내 814개 쉼터형 버스정류장(지붕·의자가 설치된 버스정류장) 중 73%인 593곳에서 인문학글판을 만날 수 있다.

 

수원시의 인문학글판 창작시 공모는 상·하반기로 나눠 1년에 2차례 진행된다. 2019년 상반기 공모는 내년 4월에 있을 예정이다.
일반부 최우수작 이선주씨의 '햇살을 걷다'

일반부 최우수작 이선주씨의 '햇살을 걷다'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 정은후, 이선주,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