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고등동, 사망한 기초수급자의 집 정리
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시새마을협의회 회원들 힘 모아
2019-07-19 11:16:34최종 업데이트 : 2019-07-19 16:11:46 작성자 : 팔달구 고등동 맞춤형복지팀   김고은
고등동은 19일, 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시새마을협의회 회원 20명이 참여해 얼마전 요양병원에서 사망한 기초수급자의 집을 정리했다.

사망자는 갑작스런 질병과 사업실패로 기초수급자가 된 경우로 여느 수급자의 거주지와 달리 가구와 가전제품이 완벽하게 갖추어진 30평 남짓한 살림살이였다. 동에서 집 치울 방법을 모색하던 중 시새마을협의회의 특수시책인 '희망옹달샘-무료이사 사업'을 알게되었고 몇 차례 조율 끝에 집 치우는 작업을 함께 하게 되었다.

이른 아침부터 지게차를 끌고 현장에 도착한 새마을 협의회원들이 장롱, 냉장고 등 부피가 큰 짐들을 치우는 동안 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회원들은 옷가지와 부엌용품 등을 쓰레기봉투에 담으며 집 안을 정리해 나갔다.

이날 흔쾌히 자원봉사에 협조해 준 최성국 시새마을협의회장은 "2015년부터 저소득 위기가정의 이사를 지원하고 있다"며 "오늘처럼 사망한 수급자의 집을 완전히 치운 것은 처음이지만 꼭 필요한 곳에 도움을 줄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장인자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은 "더운 날씨에 살림살이를 하나씩 정리하는 것이 힘들었지만 동참해준 회원들이 있었기에 힘을 낼 수 있었다"며 함께 구슬땀을 흘린 새마을협의회원들께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기초수급자 주거지 정리 현장, 봉사자들이 집안 살림을 정리하고 있다.

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시새마을협의회 회원들이 사망한 기초수급자의 주거지를 정리했다.봉사에 참여한 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시새마을협의회 회원들

봉사에 참여한 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시새마을협의회 회원들

 

고등동, 요양병원, 기초수급자, 구슬땀, 희망옹달샘,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