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예타면제 제외에 분노한 서수원 주민, 기재부 앞 시위
“신분당사업에 대한 구체적이고 책임있는 답변 해야”
2019-01-31 16:06:47최종 업데이트 : 2019-01-31 16:07:14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기획재정부 앞에서 예타면제 대상 제외에 항의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앞에서 예타면제 대상 제외에 항의하고 있다.

수원시의회 조미옥 의원, 김정렬 의원, 경기도의회 이필근 도의원과 서수원 주민대표들이 정부의 예타면제 대상에서 신분당선 호매실 구간 연장사업이 제외된 데에 항의하기 위해 31일 세종시 기획재정부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이 자리에서 조미옥 의원 등 주민대표들은 "그동안 지역민들과 국회의원 등 많은 사람들이 사업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하고 호소했음에도 이 같은 결정이 난 것에 대해 엄청난 실망을 느끼며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분개했다.

 

조미옥 의원은 "우리 서수원 주민들은 이대로 물러서서 좌절할 수 없기에 오늘 또다시 시위에 나섰다"며 "대한민국 정부가 서민을 위한 정부이며 정의롭고 공정하다는 것을 보여주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호소했다.

 

김정렬 의원도 "서수원 주민들의 억울함이 해소될 수 있도록 신분당사업에 대한 구체적이고 책임있는 답변을 해줘야 할 것"이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