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과일값 '금값' 되나…경기도 올봄 이상저온 피해 심각
착과·생육 불량, 배·사과 생산량 15∼20% 감소 전망
2018-07-12 15:18:13최종 업데이트 : 2018-07-12 15:18:13 작성자 :   연합뉴스
제대로 맺지 못한 포도송이[경기도청 제공=연합뉴스]

제대로 맺지 못한 포도송이[경기도청 제공=연합뉴스]

과일값 '금값' 되나…경기도 올봄 이상저온 피해 심각
착과·생육 불량, 배·사과 생산량 15∼20% 감소 전망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과일나무 개화가 한창이던 올 4월 이상저온으로 꽃이 떨어지거나 흑색으로 변하는 등의 피해를 본 경기도 내 과수 재배면적이 전체 재배면적의 17%인 1천300㏊가 넘는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



이로 인해 과일의 착과는 물론 생육이 극히 부진, 올해 각종 과일 생산량이 지난해보다 많이 감소하면서 가격 상승이 전망된다.
12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겨울 혹한에 이어 올 4월 초 이상저온으로 피해를 본 도내 과수 재배면적은 2천624농가 1천333㏊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도내 전체 과일 재배면적 7천722㏊의 17.3%에 해당하는 규모이다.
피해 면적을 과일 별로 보면 배가 849㏊(989농가), 포도가 176㏊(920농가), 사과가 142㏊(288농가), 복숭아가 94㏊(241농가) 등이다.
배는 도내 전체 재배면적의 29.3%, 사과는 30.8%, 복숭아는 11.3%, 포도는 9.4%가 피해를 당한 것이다.
지역별로는 안성시에서 436㏊, 남양주시에서 179㏊, 화성시에서 153㏊, 평택시에서 124㏊, 이천시에서 106㏊, 기타 시·군에서 335㏊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같은 피해 상황을 최근 국가재난관리정보시스템에 최종 입력한 도는 올해 과일 생산량이 지역과 과일 종류에 따라 지난해보다 많게는 절반가량 감소하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최근 발간한 '농업관측 7월호'를 보더라도 올해 전국적으로 전년에 비해 사과 생산량은 14%, 배는 20%, 포도는 7%, 복숭아는 10%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각종 과일 가격도 지난해보다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도는 이상저온 피해가 심한 농가를 중심으로 국비와 도비, 시·군비 25억6천100만원 가량을 복구비로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피해농가를 대상으로 재해대책경영자금 수요를 파악해 융자를 추가 지원하기 했다.
이와 함께 현재 달린 과일이라도 잘 관리, 소득 감소를 최소화하기 위한 영농지도를 강화했다.
kw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