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제주퀴어축제 조직위, 축제 방해한 반대세력 등 경찰 고발
2019-04-02 15:12:18최종 업데이트 : 2019-04-02 15:12:18 작성자 :   연합뉴스

"차별과 혐오 이기고 제주에 다시 무지개를"

제주퀴어축제 조직위, 축제 방해한 반대세력 등 경찰 고발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가 작년 9월 제주시 신산공원에서 열린 제주퀴어문화축제 운영을 방해한 성소수자 반대세력 등을 경찰에 고발했다.

조직위는 2일 제주동부경찰서에 제2회 제주퀴어문화축제 운영을 방해한 7명과 기자·블로거 3명 등 모두 10명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고발에 앞서 조직위는 제주동부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작년 제주퀴어문화축제를 방해한 성소수자 반대세력 등에 대해 법적으로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7년 제1회 제주퀴어문화축제를 시작으로 성소수자 반대세력의 방해와 폭력에 굴하지 않고 지역 성소수자의 안전하고 즐거운 장을 만들고자 노력해왔다"며 "특히 작년 축제는 인천퀴어문화축제의 대규모 폭력 사태 이후 열려 더욱 안전에 유의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하지만 성소수자 반대세력은 작년 축제 당시 차량 아래로 들어가고, 도로 점거로 행진을 막고, 참가자에게 욕설과 폭력을 행사하는 등 조직적이고 불법적인 방해를 했다"며 "축제 이후에도 악의적인 보도와 가짜뉴스가 이어지면서 참가자와 조직위는 심각한 정신적 물리적 손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퀴어문화축제는 LGBT(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 등 성 소수자 인권과 성적 다양성을 알리는 행사다.
2000년 서울에서 처음 개최된 이후 전국 각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열리고 있다.
dragon.m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