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2022년 외국관광객 2천300만명, 관광 일자리 96만명 만든다"
정부 '관광 혁신전략' 발표…국제관광도시·관광거점도시로 지역관광 육성
e스포츠·DMZ 평화관광에 집중투자…관광기업 창업, 금융·기술지원 확대
2019-04-02 15:30:34최종 업데이트 : 2019-04-02 15:30:34 작성자 :   연합뉴스
진해 벚꽃에 취해

진해 벚꽃에 취해

"2022년 외국관광객 2천300만명, 관광 일자리 96만명 만든다"
정부 '관광 혁신전략' 발표…국제관광도시·관광거점도시로 지역관광 육성
e스포츠·DMZ 평화관광에 집중투자…관광기업 창업, 금융·기술지원 확대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지역관광을 육성하고 관광콘텐츠와 관광산업을 혁신함으로써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을 2천300만명으로 확대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관광산업 일자리를 올해 58만명에서 96만명으로 늘리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정부는 2일 인천 송도에 있는 경원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대한민국 관광혁신 전략'을 보고했다.
이날 회의에는 국가관광전략회의 의장인 이낙연 국무총리와 13개 중앙부처 장·차관, 지방자치단체 부단체장, 관광 유관기관과 학계 대표, 기업인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 같은 전략을 제시한 문화체육관광부는 '국제관광도시'와 '지역관광거점도시'를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지역관광의 성공 모델을 만들어내면서, 동시에 관광객을 분산하겠다는 전략이다.
문체부는 서울·제주를 제외하고 세계적인 관광 도시로서의 잠재력을 가진 광역시 한 곳을 '국제(Global) 관광도시'로 키워나가기로 했다.
일정 수준의 기반시설을 갖춘 기초지자체 4곳에 대해서도 '관광거점도시'로 선정해 지역관광의 중심지로 지원할 방침이다.
또 노후했지만, 잠재 경쟁력이 있는 관광도시에 대해서는 재생사업을 거쳐 '체류형 여행지'로 만들고 숲·농촌·낚시 등 체험형 프로그램을 발굴하기로 했다.
오는 8월 제주에서 '한국형 마스(MaaS·관광객 관점에서 교통수단을 조회, 예약 종합 지원)'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스마트헬프데스크'와 공공와이파이 확충을 통해 관광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11월 한국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를 계기로 아세안 국가에 단기 비자 수수료를 면제하고, 신 남방국가를 대상으로 '환대주간'을 운영하는 등 한국 의 매력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계획도 이날 소개됐다.

정부는 관광콘텐츠 혁신과 관련해 한류뿐만 아니라 비무장지대(DMZ)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그동안 통행이 금지됐던 DMZ는 국민들이 직접 걸어볼 수 있도록 개방한다.
민통선 이북지역 일부와 철거 감시초소(GP)를 잇는 '평화의 길 10길'을 조성, 올해 상반기에 3개 구간을 시범 운영하도록 하고 평화관광 테마열차도 추진하기로 했다.
또 GP 철거 잔해물을 활용한 예술 프로젝트, DMZ 평화음악제, DMZ 국제다큐영화제 등을 통해 DMZ를 '평화관광'의 상징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한류와 관련해서는 내년부터 대규모 K팝 축제를 매년 2회 정기적으로 연다.
e스포츠를 새로운 관광 형태로 육성, 상설 경기장을 만들고 국제대회도 개최한다. 서울 대학로도 관광자원으로 활용해 '웰컴 대학로' 행사를 확대하고, 지하철 혜화역을 공원테마역으로 조성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해양레저 관광에서는 'K-오션(Ocean) 루트'를 개발하고 크루즈·섬 관광을 활성화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특히, 해역별 특성에 따라 7대 권역을 설정해 권역별로 '해양레저관광' 거점으로 조성하고 전국 일주 바닷길인 K-오션루트를 만들기로 했다.
관광산업 혁신안도 마련됐다.
정부는 초기기업 발굴, 사업체 융자 지원 위주였던 현재의 관광산업 정책을 '예비창업-초기창업-성장-선도기업' 등 성장단계별 지원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부처 간 협업을 통해 2022년까지 관광 창업 초기 기업 1천개를 발굴, 육성하겠다는 목표다.
관광벤처사업 공모를 통해 융·복합 관광기업 창업을 지원하고, 현재의 사업화 자금 지원액도 현재 기업당 2천250만원에서 최대 5천만원으로 늘린다.
금융자금 지원도 제조업 수준으로 맞추기 위해 '관광기업육성펀드'를 최대 2천억원 규모로 늘리고, 관광사업체가 관광기금 융자를 받을 수 있도록 올해 안에 '신용보증제도'도 새로 도입할 예정이다.
noma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