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숲이 부른다] 전남 남서부 여행의 거점…가학산자연휴양림
2019-04-07 08:01:03최종 업데이트 : 2019-04-07 08:01:03 작성자 :   연합뉴스

[숲이 부른다] 전남 남서부 여행의 거점…가학산자연휴양림

(해남=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가학산자연휴양림은 전남 해남 북쪽 흑석산 자락에 자리 잡고 있다.



별뫼산∼가학산∼흑석산으로 이어지는 종주 산행을 할 때 이용하기 좋다.
강진, 영암, 목포까지 차로 30분∼1시간이면 닿을 수 있어 이들 지역을 여행할 때도 머물기 좋다. 자녀 동반 가족을 위한 시설을 갖춘 것도 장점이다.
흑석산(650m)은 비가 오면 바위가 검은빛을 띤다 해서 붙은 이름이다. 기암괴석이 수놓은 풍경이 인근 영암의 월출산에 비견될 정도로 수려함을 자랑한다.
흑석산 동쪽으로는 가학산(575m), 별뫼산(455m)이 이어진다. 이 세 산의 능선을 따라 6∼7시간의 풍광 수려한 산행 코스가 있다. 능선에서는 해남과 영암의 시원하게 펼쳐진 들판과 산을 조망할 수 있다.
5월 초에는 가학산에서 가래재로 이어지는 약 1㎞ 능선에 철쭉이 만개해 발걸음을 가볍게 한다.
흑석산 아래에는 별뫼산∼가학산∼흑석산 종주 산행의 종착지로 흔히 삼는 가학산자연휴양림이 있다.
가학산자연휴양림에는 흑석산 정상을 향한 등산로가 2개 있고, 휴양림 주변으로 산책로가 잘 마련돼 있다. 관리사무소 인근에서 C동 산막과 야생화단지를 거치는 순환형 산책로, B동 산막 위쪽에서 흑석산으로 연결되는 산책로가 있어 가볍게 거닐기 좋다.
자녀 동반 가족을 위한 시설로는 유아숲체험원이 있다. 식물 관찰, 방향 식물 심기, 야생화 물들이기, 숲 밧줄 놀이, 야생동물 관찰하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단정하게 꾸민 유럽 정원, 원숭이와 조류를 볼 수 있는 가학산동물나라, 족욕체험장도 있다. 여름에는 사방댐을 이용한 물놀이장을 운영한다.
숙박시설로는 6명을 수용하는 휴양관(4실), 2∼10명이 이용할 수 있는 숲속의집(16실)을 갖추고 있다. 야영장은 2곳으로, 총 13개의 데크가 마련돼 있다.
휴양림에서 20∼30분 거리에는 고산 윤선도 유적지, 공룡화석지, 대흥사를 품은 두륜산 도립공원 등이 있다.
가학산자연휴양림은 홈페이지(http://gahak.haenam.go.kr)에서 예약할 수 있다. 예약 신청은 이용 전월 1일부터 할 수 있다. 사용료는 예약 후 3일 이내에 전용 계좌에 입금해야 한다.
사용 시간은 오후 2시부터 다음날 오전 11시까지다.
규정 인원에 맞게 침구, 조리기구, 식기가 갖춰져 있다. 개인 세면도구, 타월은 지참해야 한다.
☎ 061-535-4812∼3



※ 연합뉴스가 발행하는 월간 '연합이매진' 2019년 4월호에 실린 글입니다.

dkl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