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바다미술제 9월 28일 개막…주제는 '상심의 바다'
'생태'와 '환경' 키워드로 삶과 바다 재조명
2019-07-11 09:54:10최종 업데이트 : 2019-07-11 09:54:10 작성자 :   연합뉴스
바다미술제 전시장소 다대포해수욕장

바다미술제 전시장소 다대포해수욕장

바다미술제 9월 28일 개막…주제는 '상심의 바다'
'생태'와 '환경' 키워드로 삶과 바다 재조명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는 2019 바다미술제를 9월 28일부터 10월 27일까지 다대포해수욕장에서 연다고 11일 밝혔다.
전시 주제는 '상심의 바다'(Sea of Heartbreak)로 결정됐다.
조직위는 지난 2월 서상호 오픈스페이스 배 대표를 전시감독으로 선정하고 2019 바다미술제를 준비해왔다.
전시 주제를 '상심의 바다'로 정한 것은 환경과 삶에 대한 고민을 인류 역사와 함께 유구한 시간을 거쳐온 바다에서 풀어내고자 함이다.
싱어송라이터 돈 깁슨이 1961년에 발표한 같은 이름의 노래(Sea of Heartbreak)에서도 착안했다.
올해 대회에는 세계 12개국 30명 안팎의 작가가 참여한다.
2019 바다미술제는 위기의 바다에서 예술은 무엇을 보여줄 수 있는가에 대한 대안적 방안을 모색한다.

'생태'와 '환경'을 키워드로 훼손된 자연환경이 야기시키는 문제들을 제기하고 이를 개인과 사회, 인류의 영역으로 확장시켜 그 이면에 존재하는 상처를 들여다볼 예정이다.
서 전시감독은 "인간에 의해 훼손된 자연환경은 이미 여러 가지 방법으로 처참한 현재와 미래를 경고하고 있다"며 "이번 대회는 단순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전시보다는 함께 고민하고, 희망적인 미래를 찾는 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다미술제는 1987년 88서울올림픽 프레올림픽 문화행사의 하나로 시작해 홀수 해마다 부산에서 열리고 있다.
ljm70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