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개통 15년 맞은 KTX…지구 둘레 1만 바퀴 달렸다
100만회 운행하며 4억2천만㎞ 달려…누적 이용객 7억2천만명
2019-03-27 16:07:54최종 업데이트 : 2019-03-27 16:07:54 작성자 :   연합뉴스
KTX 열차

KTX 열차

개통 15년 맞은 KTX…지구 둘레 1만 바퀴 달렸다
100만회 운행하며 4억2천만㎞ 달려…누적 이용객 7억2천만명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2004년 4월 1일 첫 운행을 시작한 KTX가 개통 15주년을 맞는다.
27일 코레일에 따르면 그동안 KTX는 모두 100만회 운행하며 7억2천만명을 실어날랐다. 5천만 국민이 모두 14회 이상 KTX를 탄 셈이다.
15년간 6개 노선에서 4억2천만㎞를 달렸다. 지구 둘레(4만㎞) 1만 바퀴와 맞먹는 거리다.
모든 이용객이 이동한 거리를 합치면 1천900억㎞에 달한다. 지구에서 1억5천만㎞ 떨어진 태양까지 6번 이상 왕복할 수 있는 거리다.

KTX로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5번째 고속철도 운영국이 됐다.
경부선(서울∼부산), 호남선(용산∼목포)을 시작으로 2010년 경전선, 2011년 전라선, 2015년 동해선, 2017년 강릉선을 차례로 개통하며 국내 중장거리 이동을 책임져왔다.

현재 KTX는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15개 시, 도 광역지자체의 48개 정차역을 가장 빠르게 잇는다.
시속 300㎞로 질주하는 KTX는 대한민국의 경제 지도를 바꿨다.
서울에서 부산까지 2시간 15분, 포항까지 2시간 19분, 마산까지는 2시간 59분이면 갈 수 있다. 용산에서 광주송정은 1시간 31분, 여수엑스포는 2시간 40분 걸린다. 가장 최근 개통한 강릉까지도 2시간이 채 걸리지 않아 전국이 명실상부한 반나절 생활권이 됐다.
KTX 하루 운행횟수는 주말 기준 316회로 개통 초기 132회에 비해 2배 이상 많아졌다. 개통 초 7만2천명이던 하루 이용객은 2.5배 늘어 18만명을 넘어섰고, 정차역도 14개에서 48개로 3배 이상 증가했다.
이용객이 가장 많은 역은 대한민국의 관문 서울역으로 하루 7만 6천명이 이용한다. 개통 초 4만4천명에 비해 72% 늘었다.
이용 구간은 서울∼부산이 하루 1만6천명으로 가장 많다. 서울∼동대구 1만3천명, 서울∼대전 1만명, 용산∼광주송정 6천명, 서울∼오송 5천명 순이다.
개통 당시 KTX 승차권은 85%가 역 창구 발권이었다. 현재 역에서 발권은 14%에 불과하고 74%가 스마트폰 앱 '코레일톡'으로 승차권을 구매한다.
모든 KTX에 무선인터넷(Wi-fi) 서비스와 충전용 콘센트, USB 포트를 설치해 스마트폰·노트북·태블릿 등 늘어나는 모바일 기기 사용에 맞춰 차내 설비를 꾸준히 개선했다.
코레일은 KTX 개통 15주년을 맞아 고객 감사 이벤트를 진행한다.
개통 당일인 2004년 4월 1일 KTX 승차권을 갖고 있거나, 그날 태어난 고객에게 2019년 4월 1일 KTX 승차권을 무료로 제공한다.
4월 KTX 승차권을 발권한 회원을 대상으로 관광열차 패스, KTX 할인 쿠폰 등을 증정하는 행사도 마련했다.
철도회원 VIP 이상 우수회원 중 150명을 추첨해 특실 업그레이드 쿠폰을 제공한다.
KTX 개통과 함께 창간한 'KTX 매거진'도 15주년 맞이 경품 행사를 진행한다.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KTX가 대표 교통수단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응원해주신 국민의 사랑과 성원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더 안전하고 쾌적한 최고의 여행 파트너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ye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