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버스회사 임원이 회삿돈 260억원 횡령"…고소장 접수
'마이너스 통장 대출금까지 가로채'…경찰 수사 착수
2019-03-27 16:41:27최종 업데이트 : 2019-03-27 16:41:27 작성자 :   연합뉴스
경기도 버스(본 사건과 관련 없음)

경기도 버스(본 사건과 관련 없음)

"버스회사 임원이 회삿돈 260억원 횡령"…고소장 접수
'마이너스 통장 대출금까지 가로채'…경찰 수사 착수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권준우 기자 = 경기도의 한 버스회사 임원이 회삿돈 260여억 원을 횡령해 달아났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경기도 내 A 버스회사가 경찰에 제출한 고소장에 따르면 이 회사 경리 총괄 임원 B(40) 씨는 지난해 10월부터 같은 해 12월까지 수차례에 걸쳐 회사 운영자금 260여억원을 다수의 법인계좌로 옮기는 수법으로 횡령했다.
한 번에 옮긴 금액은 적게는 수억 원부터 많게는 수십억 원에 달했고, 회사 내 현금은 물론 회사 명의로 개설한 마이너스 통장으로 대출받은 돈까지 모두 가로챈 것으로 알려졌다.
돈을 챙긴 B씨는 올해 1월 중순 회사를 그만둔 뒤 공항을 통해 해외로 도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A사는 지난 1월 21일 B씨와 또 다른 경리 담당 직원 1명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어 범행에 가담한 정황이 있다며 B씨의 지인 2명을 추가 고소했다.
당초 고소장은 도내 한 경찰서에 접수됐으나 경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최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로 사건을 이첩시켰다.
경찰은 달아난 B씨의 행방을 추적하는 한편 국내에 체류 중인 추가 고소인들을 상대로 범행 가담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계좌 추적을 통해 정확한 피해 규모를 파악 중"이라며 "수사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sto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