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제주에 '공정관광' 꽃 필까…제주도의회, 조례 제정 추진
2019-03-27 17:38:22최종 업데이트 : 2019-03-27 17:38:22 작성자 :   연합뉴스
제주 공정관광 육성 조례 제정 토론회

제주 공정관광 육성 조례 제정 토론회

제주에 '공정관광' 꽃 필까…제주도의회, 조례 제정 추진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관광 1번지' 제주에서 '공정관광'을 꽃 피우기 위한 제도 마련이 추진된다.

제주도의회 김희현·강민숙 의원은 27일 오후 제주도의회 소회의실에서 '제주 공정관광 육성 조례 제정을 위한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들 의원은 이날 공개한 조례안에서 공정관광을 '관광행위가 이루어지는 지역사회 구성원들의 삶과 문화, 환경 등을 보호하고, 관광객과 지역 공동체간의 공평하고 공정한 거래가 이루어져 이로 인해 파생되는 유·무형의 이익이 지역사회에 공정하게 분배 환원되는 관광'으로 정의했다.
공정관광의 원칙으로는 경제적 지속 가능성, 사회적 지속 가능성, 문화적 지속 가능성, 생태적 지속 가능성, 윤리적 관광 소비, 관광 목적지 지역 주민에 대한 공정한 편익 분배 및 환원을 제시했다.
도지사는 이 같은 정의와 원칙에 따라 5년마다 공정관광 육성계획을 수립하고, 그에 따른 시책을 마련해 매년 추진 상황을 도의회 해당 상임위원회에 보고하도록 했다.
도지사가 해야 할 사업으로 공정관광 기반시설 및 인프라 확충, 공정관광 전문인력·해설사 양성 및 역량강화 교육, 공정관광 홍보 및 마케팅, 공정관광 컨설팅·실태조사 및 연구, 공정관광 국내외 교류 사업 등을 제안했다.
또 공정관광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관련 기관 및 단체와의 협력체계인 공정관광협의회를 구성하고, 공정관광지원센터를 설치해 운영하며, 주민 참여형 우수·시범마을을 지정하는 방안도 담았다.
이날 토론회에는 문경복 제주도 관광정책과장, 강봉석 제주관광공사 지역관광처장, 부석현 제주도관광협회 조사연구실장, 신동일 제주연구원 연구위원, 임인순 제주농어촌체험휴양마을협의회장, 허순영 착한여행 대표 등이 참석했다.
김희현 의원은 "제주 관광산업이 급성장하며 특정 관광지에서 오버 투어리즘이 발생하고, 지역 주민의 관광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퍼지고 있다"면서 "지속 가능한 관광을 위해 관광객과 지역 주민이 모두 만족하는 질적 성장을 이루기 위한 대안으로 공정관광 제도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khc@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