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상어에 놀란 제주 해수욕장, '상어퇴치기' 설치 검토
2019-07-10 13:39:48최종 업데이트 : 2019-07-10 13:39:48 작성자 :   연합뉴스

"상어 출현" 하마터면 큰일 날 뻔

상어에 놀란 제주 해수욕장, '상어퇴치기' 설치 검토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 해수욕장에서 상어가 목격되자 행정당국이 해수욕장에 상어퇴치기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제주도는 종을 확인할 수 없는 상어가 지난 8일 함덕해수욕장 인근에 나타남에 따라 물놀이객들의 안전을 위해 도내 해수욕장에 상어퇴치기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상어퇴치기는 상어가 감지할 수 있는 미세한 전류를 흘려보내는 장치다.
상어가 감각기관을 통해 전류를 느끼면 더 가까이 다가오지 않는다.
도는 해수욕장 바다 방면 경계에 설치하는 부표마다 상어퇴치기를 달아 상어가 해수욕장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할 방침이다.
지난 8일 낮 12시 10분께 제주시 함덕해수욕장에서 상어 1마리가 나타나 유영을 하다가 약 30분 만에 사라졌다.
이 상어 출현으로 인해 다친 해수욕객은 없었다.
그러나 해수욕장 안전상황실은 당시 해수욕장 물놀이를 금지하는 등 소동이 빚어졌다.
koss@yna.co.kr
[https://youtu.be/X8KUXrh3Q6o]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