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서수원 종합병원 건립사업 건축심의 통과…2022년말 개원 목표
2019-07-10 09:52:03최종 업데이트 : 2019-07-10 09:52:03 작성자 :   연합뉴스
수원시-덕산의료재단, 서수원 종합병원설립 협약

수원시-덕산의료재단, 서수원 종합병원설립 협약

서수원 종합병원 건립사업 건축심의 통과…2022년말 개원 목표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의료법인 덕산의료재단이 경기 서수원에 추진 중인 '서수원 종합병원' 건립사업이 첫 번째 행정절차를 통과했다.
수원시는 덕산의료재단이 최근 요청한 서수원종합병원 건립사업에 대한 건축심의안을 조건부 의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서수원 종합병원은 권선구 고색동 894-27번지 일원 '고색2지구 단위구역' 내 도시지원시설 용지에 연면적 9만1천503㎡, 지하 4층·지상 10층, 800병상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 1단계 공사를 시작해 2022년 말 개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수원시와 덕산의료재단이 당초 2020년 개원할 계획이었으나 토지매입 절차 등이 일부 지연되면서 개원도 2022년 말로 늦어지게 됐다.
병원 건립을 위한 첫 번째 행정절차인 건축심의가 통과되면서 서수원 종합병원 건립사업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건축심의 통과 조건 사항도 병원 이미지 확정시 색채디자인 자문, 병원 남측 진·출입 차로와 응급차로 동선 노면 표시 등 사소한 것들이어서 앞으로 지하 안전영향평가와 건축 허가 등 두 가지 행정절차만 통과하면 착공할 수 있게 된다.
수원시는 지난해 3월 덕산의료재단과 '서수원 지역 종합병원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같은 해 11월 덕산의료재단·한국농어촌공사·백혜련 의원과 '서수원지역 종합병원 개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수원시는 서수원주민의 숙원인 종합병원 건립을 위해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행정지원을 해왔다.
서수원 종합병원이 들어서면 아주대학병원·성빈센트병원·동수원병원·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등 종합병원이 동수원지역에 몰려 있어 이용에 불편을 겪는 서수원 지역 6개 동 주민 20만명이 편리한 의료혜택을 보게 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서수원권 종합병원이 개원하면 서수원 지역 주민들도 집과 가까운 곳에서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라며 "또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hedgeho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