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소매치기에 성추행까지…휴가철 해외여행 사건사고 '조심'
해외여행객 늘며 피해도 증가…하루 평균 34명꼴 피해
2019-07-13 07:05:00최종 업데이트 : 2019-07-13 07:05:00 작성자 :   연합뉴스

소매치기에 성추행까지…휴가철 해외여행 사건사고 '조심'
해외여행객 늘며 피해도 증가…하루 평균 34명꼴 피해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백팩을 메고 있었는데, 가방이 무거운 느낌이 들더라고요. 돌아보니 10대로 보이는 여자가 제 가방에 손을 집어넣고 있었어요."
직장인 김모(29) 씨는 2년 전 이탈리아 로마 여행 중 소매치기를 당할 뻔했다. 일찍 알아차린 덕분에 잃어버린 물건은 없었지만, 그때를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을 쓸어내린다.
김씨는 "몇 년 전에도 스페인에서 소매치기당한 적이 있어서 조심해야 한다고 생각했지만 비슷한 일이 또 일어날 줄 몰랐다"며 "이후 여행 내내 가방을 앞으로 메고 다녔다"고 말했다.
해외여행객이 늘어나면서 외국 여행 중 강·절도 피해를 보거나 사고를 당하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다. 외국을 여행할 때는 현지 치안 정보를 꼼꼼히 확인하고 대비해야 한다고 당국은 조언한다.
13일 외교부에 따르면 2017년 재외국민 사건·사고 피해자는 1만2천529명에 달한다. 2014년(5천952명)과 견줘 2배 이상 증가했다. 하루 평균 34명꼴로 피해자가 발생한 셈이다.
유형별로는 절도 피해자가 9천813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나 살인(7명), 강도(185명), 강간·강제추행(118명) 등 강력범죄 표적이 돼 피해를 본 사례도 상당수 있었다.
해외여행 관련 인터넷 카페에서는 구체적 피해 사례를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다.
유명 관광지 인근에서 뜬금없이 "사인해 달라"며 주의를 끄는 사이 다른 일당이 소지품을 훔쳐 달아났다거나, 현지 가이드 또는 상인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가해자들의 신원을 식별할 수 있도록 특징을 언급하는 글도 있다.
현지에서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는 사례도 나온다.
지난달 28일에는 말레이시아의 유명 휴양지인 코타키나발루에서 10대 한국인이 친구들과 여행 중 수영하다가 바다에 빠져 숨졌다.
해외 한국인 피해 증가는 해외여행객이 느는 추세와 비례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내국인 출국자 수는 2천869만6천명으로 1년 전보다 8.3% 늘었다. 2014년(1천608만1천명)과 비교해 지난해 출국자 수는 4년 만에 1천만명 이상 증가한 수준이다. 특히 2015∼2017년에는 출국자가 매해 전년 대비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며 폭발적으로 늘었다.
외교부와 여행업계는 여행 중 피해를 막으려면 여행 경보지역을 확인하고 일탈행위를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아울러 테러나 교통사고를 당했을 때, 자연재해가 일어났을 때 등 상황별 행동요령을 파악한 뒤 여행을 떠나야 한다고 조언한다.
외교부 관계자는 "여행하려는 국가의 법률, 관습, 언어, 치안 상태, 영사콜센터 연락처 등을 미리 확인하고 가족이나 친구들에게 해외 연락처를 꼭 남겨야 한다"고 당부했다.
porqu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