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경기도 재정자립도 55.2%…4년 만에 상승
2016-03-01 07:59:13최종 업데이트 : 2016-03-01 07:59:13 작성자 :   연합뉴스
경기도 재정자립도 55.2%…4년 만에 상승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의 재정자립도가 4년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재정자립도는 지방자치단체의 일반회계 세입 합계 가운데 자체 세입인 지방세와 세외수입이 차지하는 비율로 100%에 가까울수록 재정운영의 자립능력이 우수하게 된다.
1일 도의 '2016년 예산기준 재정공시'에 따르면 올해 재정자립도는 55.2%다.
일반회계 세입 합계는 13조9천582억5천300만원, 자체 세입은 7조7천47억2천600만원이다.
도의 재정자립도는 2012년 61.7%를 기록했다가 하락세를 이어가 2014년 53.7%, 지난해에는 53.6%까지 떨어졌다.
재정자주도(일반회계 세입합계에서 용처를 자율적으로 정해 집행할 수 있는 자주재원의 비율)도 57.2%로 높아졌다. 자주재원은 자체 세입, 지방교부세, 조정교부금 등의 합계다.
재정자립도와 마찬가지로 재정자주도 역시 2014년 56.0%, 작년 55.0%까지 내려갔다.
도 관계자는 "취득세 등 지방세 증가로 재정자립도와 재정자주도 모두 소폭 상승했다"며 "재정자립도는 전국 9개 도(道) 평균 35.9%보다 19.3% 포인트 높은 것"이라고 말했다.
ch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