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음주사고 후 도주하다 2·3차 사고낸 50대 징역형
2016-03-01 15:36:16최종 업데이트 : 2016-03-01 15:36:16 작성자 :   연합뉴스
음주사고 후 도주하다 2·3차 사고낸 50대 징역형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수원지법 형사3단독 최우진 판사는 음주사고를 내고 도주하다 잇따라 사고를 낸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차량 등)로 기소된 김모(56)씨에 대해 징역 1년 6월을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최 판사는 판결문에서 "이 사건 교통사고로 인해 8명의 피해자가 상해를 입고, 일부는 의식불명 상태가 되는 무거운 결과가 발생했다"며 "다만, 피고인이 뉘우치는 점, 다른 피해자들의 상해는 가벼운 편이라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이유를 설명했다.
김씨는 지난해 5월 16일 오후 6시 50분께 용인시 수지구에서 면허취소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137%의 만취상태로 운전을 하다 A(58·여)씨의 그랜저 차량을 들이받아 A씨 등 2명에게 상해를 입히고도 별다른 구호조치 없이 달아난 혐의로 기소됐다.
또 김씨는 도주 중 차량 4대를 들이 받아 전복시키는 등 2·3차 사고를 일으켜 6명을 다치게 한 혐의다.
ky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