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대순진리회성주회, 상주 속리산 인근 관광휴양단지 조성 제안
민자 1천186억으로 호텔·콘도 등…상주시 "검토 후 결정"
2019-07-11 14:39:45최종 업데이트 : 2019-07-11 14:39:45 작성자 :   연합뉴스
관광휴양단지 조성사업 설명회

관광휴양단지 조성사업 설명회

대순진리회성주회, 상주 속리산 인근 관광휴양단지 조성 제안
민자 1천186억으로 호텔·콘도 등…상주시 "검토 후 결정"



(상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대순진리회성주회와 학교법인 대진교육재단이 경북 상주에 대규모 관광휴양단지를 조성하겠다고 제안했다.
대순진리회성주회·대진교육재단은 11일 상주시청에서 화북면 입석리 29만7천㎡에 관광휴양단지를 조성해 관광객에게 대여하는 사업 계획을 설명했다.
민간자본 1천186억원을 들여 호텔, 콘도, 펜션, 식물원, 동물원, 박물관 등을 짓겠다는 것이다.
속리산 인근 부지 중 절반은 대순진리회성주회가 이미 확보했고 나머지 절반은 시유지로 시의 동의가 필요하다.
상주시는 관광휴양단지 조성사업이 시와 시민에게 도움이 될지 검토한 후 허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대순진리회성주회 등은 현재 동해 컨벤션호텔, 성주 가야호텔, 영월 장상콘도 등을 운영하고 있다.
상주시 관계자는 "관광휴양단지 조성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도록 문장대까지 셔틀버스를 운행하는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모은 뒤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업을 확정해도 행정절차 등에 1년 반 정도가 걸려 착공은 2년 후에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parks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