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여의도 봄꽃축제' 4월 5일 개막…일부 구간 교통 통제
2019-03-25 09:42:11최종 업데이트 : 2019-03-25 09:42:11 작성자 :   연합뉴스
여의도 봄꽃축제

여의도 봄꽃축제

'여의도 봄꽃축제' 4월 5일 개막…일부 구간 교통 통제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 영등포구는 4월 5∼11일 국회 뒤편 여의서로와 한강둔치 축구장 일대에서 '제15회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를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여의서로 1.7㎞구간에 평균 수령 60년 안팎의 왕벚나무 1천886그루와 진달래, 개나리, 철쭉 등 봄꽃 13종 8만7천여그루가 시민들을 맞는다.
한강둔치 봄꽃무대(축구장)에서는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4월 5일 오후 7시 열리는 개막식에서는 김태우, 강산에, 볼빨간사춘기 등 인기 가수의 축하 무대가 펼쳐진다. 이어 다양한 장르의 음악 공연, 그림책 원화전, 봄꽃사진·그림 전시회, 중소기업 박람회 등이 축제 기간 내내 이어진다.
11일 오후 6시 폐막식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리며 마무리된다.
원활한 행사 진행을 위해 4월 4일 낮 12시부터 12일 정오까지 여의서로 1.7㎞ 구간과 순복음교회 앞 둔치 도로 진입로∼여의하류 IC 시점부 1.5km 구간에서는 차량 통행이 제한된다.
영등포구는 공무원과 자원봉사자 등 5천여명을 투입해 행사장을 관리하고, 방문객에게는 유모차·운동화·세발자전거·휠체어 등을 대여한다. 4월부터 두 달간은 지역 관광 기업과 손잡고 '2019 영등포 관광그랜드세일'을 진행한다.


okk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