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경기도 지자체 공유지 곳곳 무단점유 당해…관리 강화
2019-03-25 10:27:30최종 업데이트 : 2019-03-25 10:27:30 작성자 :   연합뉴스
경기도 청사

경기도 청사

경기도 지자체 공유지 곳곳 무단점유 당해…관리 강화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 지자체 소유 공유지가 곳곳에서 무단으로 점유되거나 빈터로 방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가 조사 결과 지난해 10월 말 현재 도내 각 시·군 소유 공유지 161필지, 3만1천여㎡가 민간인의 텃밭 등으로 무단 점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79필지, 11만3천여㎡가 아무 활용 없이 유휴재산 상태로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각 시·군은 지난달 말까지 무단점유 공유지 107필지(1만9천여㎡)와 유휴재산 5필지(1천800여㎡)를 정리했다.
하지만 아직도 무단점유 공유지 54필지(1만2천여㎡)와 유휴재산 74필지(11만1천여㎡)는 정리되지 못하고 있다.
도내 곳곳에 있는 도유지도 이같이 무단으로 점유되고 있거나 빈터로 방치되고 있는 곳이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도가 소유하고 있는 토지는 11만9천여필지(3억9천여만㎡. 평가액 7조9천247억원)에 이른다.
하지만 도유지의 경우 소재지 시·군이 위임받아 관리하는 가운데 각 시·군의 인력 부족 등으로 아직 정확한 관리 현황이 파악되지 않고 있다.
도는 조만간 기간제 근로자 30여명을 채용, 실태조사 등 적극적인 관리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각 시·군에도 자체 소유 무단점유 및 유휴 상태 공유지를 대부 또는 매각하거나 행정 목적에 맞게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도록 주문했다.
kw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