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마이스 도시' 부산, 세계순위 10위권 밀려나
2018년 국제회의도시 랭킹 12위…1∼3위는 싱가포르·브뤼셀·서울
2019-07-07 09:30:03최종 업데이트 : 2019-07-07 09:30:03 작성자 :   연합뉴스
부산 해운대 벡스코

부산 해운대 벡스코

'마이스 도시' 부산, 세계순위 10위권 밀려나
2018년 국제회의도시 랭킹 12위…1∼3위는 싱가포르·브뤼셀·서울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이 세계 마이스(MICE·복합전시산업) 도시 순위에서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7일 한국관광공사 등에 따르면 세계 국제회의 통계를 발표하는 국제협회연합(UIA) 집계에서 부산은 2018년 세계 12위, 아시아 4위를 기록했다.
이는 2017년과 비교해 아시아 순위는 변동이 없지만, 세계순위는 7위에서 5단계 떨어진 것이다.
UIA는 해마다 각 도시로부터 국제회의 개최 실적을 받아 6월 중에 순위를 발표한다.
도시별 1∼3위는 2017년과 같이 싱가포르(1천238건), 벨기에 브뤼셀(734건), 서울(439건)이 각각 차지했다.
10위권 내 도시로는 4위 빈, 5위 도쿄, 6위 파리, 7위 마드리드, 8위 런던, 9위 바르셀로나, 10위 리스본 등으로 나타났다.
부산은 국제행사 137건을 개최해 12위에 그쳤다.
2017년 13위였던 스위스 제네바가 부산을 제치고 11위를 기록했다.
부산이 10위권 밖으로 밀려난 것에 대해 전문가들은 예견된 일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국제회의 개최지 선정 기준으로는 접근성(직항 노선), 수용성(개최 장소), 휴양성(관광자원) 등이 꼽히는 데 부산에는 24시간 이용할 수 있는 공항이 없기 때문이다.
1위 싱가포르는 창이공항에서 400개 도시와 직항으로 연결할 수 있다.
2위 도시 브뤼셀에는 국제공항이 3곳 있다.
반면 부산은 직항으로 갈 수 있는 도시가 42곳에 불과해 다른 도시와 비교해 우위를 점하기가 쉽지 않다.
부산관광공사 관계자는 "부산이 마이스 도시로 자리 잡기 위해서는 동남권 신공항 조기 건설과 마케팅 전담 인력 양성 등 인프라 확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ljm70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