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영종도 옆 여의도 면적 해양관광단지 이르면 6월 착공
드림아일랜드 착공계 제출…워터파크·특급호텔·골프장 등 조성
2019-03-22 09:09:07최종 업데이트 : 2019-03-22 09:09:07 작성자 :   연합뉴스
인천 드림아일랜드 조감도

인천 드림아일랜드 조감도

영종도 옆 여의도 면적 해양관광단지 이르면 6월 착공
드림아일랜드 착공계 제출…워터파크·특급호텔·골프장 등 조성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항의 항로 유지를 위해 퍼낸 토사로 만든 영종도 준설토 투기장에 워터파크와 특급호텔 등을 갖춘 해양관광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 이르면 올해 6월 착공한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영종도 준설토 투기장 개발사업인 드림아일랜드 사업시행자가 21일 착공계를 제출함에 따라 작업준비를 거쳐 올해 6∼7월께 공사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총사업비 2조원 규모의 드림아일랜드는 국내 항만재개발 사상 최초의 민간제안사업이다.
해외동포와 미래에셋대우 등 6개 금융기관이 재무적 투자자로 참여했고 현대건설 등으로 구성된 건설투자자가 1단계 4천103억원 규모의 기반조성공사를 2021년까지 마칠 계획이다.
전체 사업부지가 여의도 면적의 1.1배인 332만㎡에 이르며 워터파크, 특급호텔, 골프장, 복합쇼핑몰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바로 옆 영종도의 자연·생태환경을 활용한 6개 공원과 교육·연구시설도 조성해 관광객뿐 아니라 지역주민 환경교육·자연학습 체험공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인천해수청 관계자는 "드림아일랜드 사업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접근성과 교통 연계성을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m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