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경기 농민단체 "일본 제품 불매·관광거부 운동 돌입"
2019-07-04 17:52:20최종 업데이트 : 2019-07-04 17:52:20 작성자 :   연합뉴스
일 경제보복에 국내서 일제 불매운동 조짐

일 경제보복에 국내서 일제 불매운동 조짐

경기 농민단체 "일본 제품 불매·관광거부 운동 돌입"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지역 농민단체들이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조치를 비판하며 일본 제품 불매 및 관광거부 운동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농민단체협의회(회장 김윤배)는 4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말했다.
이 단체에는 새농민회 경기도연합회, 경기도 화훼협회, 농촌지도자 경기도연합회, 농업경영인 경기도연합회 등 경기도 내 16개 농업 관련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회원 수는 9만여 명에 달한다.
이 단체는 "일본은 우리 대법원에서 판결된 결정사항을 두고 무역 전쟁을 시작한다는 등의 어이없는 도발을 해오고 있다"며 일본 정부를 비판했다.
이어 "항일운동의 단초가 됐던 경기도에서 항일운동의 깃발을 우리 농민단체협의회가 들겠다"며 "일본 제품 불매와 일본여행 거부 운동까지 할 수 있는 제대로 된 추진 조직을 만들어 제2의 항일운동을 벌이는 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현 단계에서 구체적인 행동계획은 마련되지 않은 상태이다.
일본 정부는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를 빌미로 이날부터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핵심소재 등의 수출을 규제하는 사실상의 경제보복 조치에 들어갔다.


gaonnuri@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