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학대 의혹' 대전 장애인시설 대표, 기부금 불법 모집 정황도
2019-07-09 22:35:26최종 업데이트 : 2019-07-09 22:35:26 작성자 :   연합뉴스

'학대 의혹' 대전 장애인시설 대표, 기부금 불법 모집 정황도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장애인 학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대전 한 장애인 복지시설 대표가 기부금을 불법 모집했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대전시는 9일 해당 복지시설 대표 A씨가 기부금 모집 등록을 하지 않고 기부금을 모집한 것으로 보고 경찰에 수사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1천만원 이상의 기부금을 모집하려면 행정안전부 장관 또는 광역자치단체장에게 모집ㆍ사용계획서를 등록해야하지만 A씨는 이 절차를 따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A씨가 받은 기부금이 적어도 수천만 원 규모 이상인 것으로 추산했다.
또 해당 기부금의 정확한 사용처가 확인되지 않아 경찰에 횡령 여부 등에 대해서도 수사 의뢰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거주 장애인을 학대했다는 의혹으로 형사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정확한 기부금 모집 규모와 횡령 여부는 경찰 수사를 통해 확인해야한다"며 "수사 결과에 따라 법인 취소 등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oy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