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동탄2신도시 택지개발 과정서 특정업체 배임 의혹…검찰 수사
2019-07-10 09:50:21최종 업데이트 : 2019-07-10 09:50:21 작성자 :   연합뉴스
동탄역 주변 아파트

동탄역 주변 아파트

동탄2신도시 택지개발 과정서 특정업체 배임 의혹…검찰 수사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경기 화성 동탄2신도시의 한 택지개발 사업 과정에서 특정 업체의 배임 의혹이 불거져 검찰이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수원지검 특수부(김경수 부장검사)는 배임 등의 혐의로 동탄2신도시 A42 블록 개발 사업자인 N 사를 수사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N 사는 2016∼2017년께 A42 블록 택지개발 사업 과정에서 화성도시공사와 금융사 등 7곳과 함께 구성한 컨소시엄 업체의 자산 일부인 상가를 값싸게 팔아 업체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다.
N 사는 전직 국회의원인 A 씨가 대표로 재직한 적이 있는 업체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3월 말 이런 내용을 바탕으로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수원지검은 지난 2일 N 사를 압수수색 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은 말해줄 수 없다"고 전했다.
ky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