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민주노총 수원도심 5천여명 집결(종합)
낮부터는 화성행궁서 도청·교육청·교육종합복지센터 3갈래 행진
2019-07-04 12:04:46최종 업데이트 : 2019-07-04 12:04:46 작성자 :   연합뉴스
민주노총 수원도심서 대규모 집회

민주노총 수원도심서 대규모 집회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민주노총 수원도심 5천여명 집결(종합)
낮부터는 화성행궁서 도청·교육청·교육종합복지센터 3갈래 행진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권준우 기자 = 민주노총이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화 약속을 이행할 것을 요구하며 경기 수원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민주노총은 4일 오전 경기 수원 화성행궁 앞에서 '7.4 총파업·비정규직 없는 세상 문을 열자! 경기노동자대회'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5천500여 명이 집결, '비정규직 없는 세상', '최저임금 1만원', '노동기본권 보장' 등의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민주노총은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약속은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차별 철폐에 앞장서야 할 정부가 도리어 비정규직을 무시하는 행태가 우리의 공동파업 결의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톨게이트 요금 수납노동자에 대한 정규직 전환 문제, 학교 비정규직의 낮은 임금수준 및 복리후생 등 현재 사회적 갈등이 지속하고 있는 사안을 예로 들며 파업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아이들에게 더는 비정규직이 만연한 세상을 물려주지 말자는 신념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비정규직 철폐를 공약으로 내걸고 2년이 넘어가는 지금, 비정규직과 정규직의 간극이 더 벌어지고 있다. 이젠 우리가 나서 총 파업으로 쟁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결의문을 낭독한 뒤 낮부터는 코스를 3개로 나눠 경기도교육청(1.9㎞), 경기도교육종합복지센터(2㎞), 경기도청(2㎞) 방향으로 각각 행진할 계획이다.
경찰은 집회 현장 및 행진 코스 주변의 차량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보고, 10개 중대를 배치해 교통정리를 하는 한편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ky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