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배용주 경기남부경찰청장 취임…"정의는 경찰이 지켜야 할 본분"
2019-07-04 17:17:18최종 업데이트 : 2019-07-04 17:17:18 작성자 :   연합뉴스
취임사 하는 배용주 경기남부경찰청장

취임사 하는 배용주 경기남부경찰청장

배용주 경기남부경찰청장 취임…"정의는 경찰이 지켜야 할 본분"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제35대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에 배용주 치안정감이 취임했다.

배 신임 청장은 4일 수원시 경기남부청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경찰다운 경찰', '인권 경찰', '깨끗한 경찰'을 강조하며 치안정책 방향을 밝혔다.
배 청장은 "정의는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우리 경찰이 지켜내야 할 본분이자 책임"이라며 "정치적 고리나 사사로움에 의해 우리 본연의 업무가 흔들리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사는 물론 법 집행 현장에서 사람으로서 누려야 할 인격을 차별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또 모든 관계와 신뢰의 기초는 깨끗함에 있는 만큼 주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깨끗하고 따뜻한 경기남부경찰이 될 수 있도록 소망한다"고 말했다.
배 청장은 "주민의 관점에서 진정으로 주민 안전을 위하는 경찰이 될 수 있도록 현장 치안에 정성을 다하겠다"며 "불합리한 지시와 불필요한 독촉으로 (직원들의) 사기를 저하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으며, 서로 의욕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다짐했다.

경찰대 2기로 경찰에 입문한 배 청장은 광주 광산서장과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장을 거쳐 전북청 차장, 경찰청 수사국장 등을 역임했다.
오랜 기간 수사부서에서 경력을 쌓은 '수사통'으로 현장 중시 실무형 지휘관이라는 평을 받는다.
yo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