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괴산군-서울시, 상생발전 위한 우호교류 협약 체결
도농 발전 위해 6개 분야 사업 공동 추진 합의
2019-07-05 11:28:54최종 업데이트 : 2019-07-05 11:28:54 작성자 :   연합뉴스

괴산군-서울시, 상생발전 위한 우호교류 협약 체결
도농 발전 위해 6개 분야 사업 공동 추진 합의

(괴산=연합뉴스) 박종국 기자 = 충북 괴산군과 서울시가 상생발전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이차영 괴산군수와 박원순 서울시장은 5일 괴산군청에서 양 지역 상생발전을 위한 우호 교류 협약을 맺고 6개 분야 협력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서울에 괴산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를 확대 운영하고 문화·관광·축제 활성화를 위해 협력하는 한편 귀농·귀촌 희망자 맞춤형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또 청소년 전통·문화·농촌 체험 프로그램 운영, 청년 자립기반 조성, 우수 시책 공유, 인적 교류 활성화를 꾀하기로 했다.
양측은 협력 사업을 순조롭게 추진하기 위해 보유 자원을 공유하고 인적, 정보, 물자 교류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괴산군은 서울시와 공동으로 괴산에 마련한 '서울 농장' 운영을 통해 귀농·귀촌을 원하는 서울시민을 위한 영농 체험 프로그램 진행하고, 귀농·귀촌 시민의 영농 정착을 지원할 계획이다.
안정적인 판매 기반을 확보, 괴산 농민들의 농가 소득을 높이고 소비자에게 안전하고 우수한 농특산물을 공급하기로 했다.
양 지역 문화 자원·예술단 교류로 문화 콘텐츠를 공유하고, 온·오프라인으로 관광 프로그램 제공, 대표 축제 및 관광지 홍보에도 나선다.
청년단체 네트워크를 구축해 도시재생, 지역 혁신 선도를 활성화하고 청년 정책 발굴에도 협력한다.
이차영 괴산군수는 "괴산 농특산물의 판로를 확대하고 서울시의 앞선 정책들을 공유, 괴산 지역 발전을 도모할 수 있게 됐다"며 "서울농장 운영으로 귀농·귀촌 서울시민이 늘면 괴산 인구 증가와 지역 활력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괴산군과 우호 협력을 통해 도시와 지방이 상생하고 함께 발전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며 "도농이 함께 성장하고 협력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협약식에 앞서 이날 오전 괴산 주민들을 대상으로 '지역 상생을 위한 서울의 노력, 서울은 홀로 성장하지 않습니다'라는 주제로 강연을 했다.
pj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