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진도항-관매도 직항노선, 20일부터 8월까지 운항
운항 1시간 소요·1일 4항차로 체류 시간 크게 늘어
2019-07-15 15:15:26최종 업데이트 : 2019-07-15 15:15:26 작성자 :   연합뉴스
관매도

관매도

진도항-관매도 직항노선, 20일부터 8월까지 운항
운항 1시간 소요·1일 4항차로 체류 시간 크게 늘어


(진도=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진도군이 오는 20일부터 진도항에서 관매도까지 직항 노선을 운영한다.
신규 항로는 진도항에서 오전 8시 40분에 출발하는 직항 노선과 오후 3시에 출발해 창유항을 경유하는 항로가 추가됐다.
기존 오전 9시 50분과 낮 12시 10분 출발 노선은 그대로 운항한다.
특히 기존 1일 2항차 운항을 4항차로 늘렸다.
오전 8시 40분 첫배를 이용하면 체류 시간이 최소 4시간에서 7시간으로 늘어나 관매도를 찾는 방문객들이 여유롭게 관광하고 나올 수 있다.
기존 관매도 항로는 직항 노선 없이 진도항에서 출발해 조도 창유항을 경유해 1시간 30분이 소요됐다.
그동안 1일 2항차 운항으로 관매도 항로는 섬 체류 시간이 3시간이 채 안 돼 사실상 관광이 어려웠다.
군은 지역 숙원인 직항 노선 추가로 운항 시간을 1시간으로 크게 단축하고 1일 4항차 운항으로 관광객과 주민 교통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했다.
군 관계자는 "오는 19일 쏠비치 호텔&리조트 진도 개장과 여름 휴가철을 맞아 진도를 찾는 수많은 관광객이 진도의 아름다운 섬인 관매도를 여유롭게 둘러볼 수 있다"고 말했다.
관매도 직항노선은 8월 말까지 시범 운항하며 이용객 추이에 따라 10월까지 연장 운항할 계획이다.
chog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