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카메라뉴스] 구미·성주에 활짝 핀 연꽃 '장관이네'
지산샛강·뒷미지 생태공원 시민·관광객 유혹
2019-07-15 16:42:25최종 업데이트 : 2019-07-15 16:42:25 작성자 :   연합뉴스
구미시 지산샛강 생태공원

구미시 지산샛강 생태공원

[카메라뉴스] 구미·성주에 활짝 핀 연꽃 '장관이네'
지산샛강·뒷미지 생태공원 시민·관광객 유혹



(구미·성주=연합뉴스) 경북 구미와 성주 생태공원에 연꽃이 만개해 장관을 이루고 있다.
15일 구미시에 따르면 지산동 지산샛강 생태공원에 최근 연꽃이 활짝 펴 공원을 찾는 시민과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지산샛강 생태공원 습지는 대단지 연꽃 자생지로, 방문객은 매년 여름철 연꽃이 가득한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경관은 물론 생태 가치가 높아 청소년 생태학습 장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5월 세계에서 가장 큰 수련이자 여름의 여왕으로 불리는 빅토리아 수련(8∼10월 개화)을 비롯해 멸종위기 야생식물 2급으로 분류된 가시연과 온대수련, 열대수련, 붓꽃 등 다양한 수생식물을 추가로 심었다.
생태공원에는 순환산책로 3.4km, 수변 관찰데크, 전망대, 중앙 광장 등이 조성돼 봄에는 벚꽃, 여름에는 연꽃, 가을에는 단풍, 겨울에는 철새 등을 감상할 수 있다.
성주군 초전면 뒷미지공원에도 연분홍빛으로 물든 연꽃이 만발해 아름다운 풍경을 보인다.


수변공원으로 조성된 뒷미지공원은 연못 중앙까지 데크가 설치돼 못 안으로 걸어 들어가며 백련과 홍련이 함께 어우러진 모습을 즐길 수 있다.
야간 분수와 정자 등 부대시설이 있어 주민 휴식처 및 산책로로 인기가 높다. (글 = 박순기, 사진 = 구미시·성주군 제공)
parks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