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울산박물관 '근현대사를 품은 마을 기행' 운영
2019-07-16 07:36:50최종 업데이트 : 2019-07-16 07:36:50 작성자 :   연합뉴스
울산박물관 전경

울산박물관 전경

울산박물관 '근현대사를 품은 마을 기행' 운영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박물관은 오는 27일 원도심인 북정동과 성남동, 옥교동에서 '근현대사를 품은 마을 기행' 프로그램을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울산에서 일어난 3·1운동과 근현대사를 이해하기 위해 울산박물관과 울산노동역사관1987이 공동 기획했다.
울산 근현대사를 품은 마을 기행은 매월 울산 마을 한 곳을 선정해 마을 단위 사건·인물과 관련한 장소를 탐방하고 공연을 함께 경험하는 복합 문화체험 프로그램이다.
지난 2월부터 시작해 7월까지 매회 성인 40명을 대상으로 운영 중이다.
마지막인 이번 달 기행은 27일 토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원도심인 북정동과 성남동, 옥교동을 찾는다.
원도심 일대는 울산읍 중심지였다.
특히 북정동 일대는 조선 시대 지방통치 핵심 기관인 객사와 동헌 등이 위치한 행정 중심지였다.
또 일제강점기 때 울산군청, 경찰서, 재판소, 면사무소, 우체국, 울산공립보통학교, 신사 등이 들어서면서 식민통치 상징 공간이기도 했다.
답사 참가자는 울산박물관을 출발해 동헌, 신사 터, 무선송수신탑 터, 해남사, 옛 울산청년회관, 울산공립보통학교 터, 원도심 장터, 1987년 민중항쟁 거리, 옛 울산역 터, 고복수 길 등을 탐방한다.
참가 희망자는 17일부터 울산박물관 누리집(http://museum.ulsan.go.kr)에서 신청하면 되고, 선착순 마감된다.
울산박물관 관계자는 "우리나라 근현대라는 큰 역사 흐름 속에서 울산 과거, 현재, 미래를 고민해 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you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