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화려한 자태, 진한 향기에 이끌려'…전국 꽃구경 인파
만개한 벚꽃축제장에 연인·친구, 가족 단위 나이들객 북적
2019-03-30 15:06:15최종 업데이트 : 2019-03-30 15:06:15 작성자 :   연합뉴스
팝콘인가 벚꽃인가

팝콘인가 벚꽃인가

'화려한 자태, 진한 향기에 이끌려'…전국 꽃구경 인파
만개한 벚꽃축제장에 연인·친구, 가족 단위 나이들객 북적

(전국종합=연합뉴스) '연분홍 벚꽃', '노란 유채꽃', '보랏빛 할미꽃', '붉은 동백꽃'…
주말인 30일 전국적으로 흐린 가운데 비가 내렸거나 내릴 것으로 예보됐지만, 축제장과 유원지는 봄나들이 인파로 북적였다.
봄꽃 축제장은 북새통을 이뤘다. 무엇보다 활짝 핀 벚꽃이 상춘객들을 한껏 유혹했다.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진해군항제 개막을 앞둔 경남 창원시 진해구 일대는 36만 그루 벚나무가 터뜨린 벚꽃을 보려는 상춘 인파로 붐볐다.
창원지역 일부는 비 맞은 벚꽃이 도로를 뒤덮었다.
군항제가 다음 달 1일 개막하지만, 일찌감치 만개한 벚꽃은 '꽃비를' 흩날리며 나들이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날부터 평소 일반인 출입이 금지된 진해기지사령부와 해군사관학교가 개방됐다.
십리에 이르는 벚나무가 개화한 경남 하동 화개장터에도 '벚꽃 인파'가 몰렸다.
인근 사천시에서도 '제3회 선진리성 벚꽃축제'가 펼쳐졌다.
솜사탕 같은 벚꽃이 하늘을 덮어 '꽃 터널'을 이룬 제주시 삼도1동 전농로 일대에서도 '2019 제주왕벚꽃축제'가 열렸다.
제주종합운동장과 제주시 애월읍 장전리 등 다른 벚나무 명소에도 벚꽃이 앞다퉈 피었다.
가족과 연인, 친구와 함께 벚꽃 명소를 찾은 상춘객들은 벚꽃을 배경으로 사진을 촬영하느라 분주했다.


전북 정읍에서도 이날 벚꽃축제가 개막했다.
시민과 관광객들은 수령이 40년 넘는 1천200여 그루의 왕벚나무가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한 정읍천 5km 구간을 걸으며 봄기운을 만끽했다.
대구 이월드, 경주 보문단지 등 벚꽃 명소에는 활짝 핀 벚꽃을 구경하려는 이들로 온종일 북적거렸다.
지난 29일 막을 올린 안동벚꽃축제장도 마찬가지였다.
부산 수영구 삼익아파트 길과 낙동강 제방 등 벚꽃이 만발한 명소와 강서 낙동강 30리 벚꽃축제장에도 시민들이 몰렸다.
이밖에 유채꽃 축제가 열린 강원 삼척시 근덕면 상맹방리 일대에서는 관광객들이 노란 유채꽃밭에서 사진 촬영 등 추억을 남기기에 바빴다.

강원 정선의 동강할미꽃 축제장도 북적였다.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은 '나만의 동강할미꽃 심기'와 동강 걷기, 짚·목공예 체험 등 부대행사를 즐겼다.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가파도에서는 제주지역 '봄의 전령사' 청보리 축제가 열렸다.
'제20회 동백꽃·주꾸미 축제'가 열린 충남 서천군 서면 마량포구 일원에도 봄철 별미인 주꾸미를 맛보고 붉게 핀 동백꽃을 감상하려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수도권 최대 테마파크 용인 에버랜드는 이날 매화 테마 정원인 '하늘 매화길'을 선보였다.
방문객들은 정원을 거닐며 전국 각지에서 공수된 11종 700여 그룹의 매화를 감상했다. 튤립을 비롯한 100만 송이의 봄꽃도 흐드러지게 펴 방문객들을 맞이했다.
충남 보령의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 주꾸미·도다리 축제', 예산군 덕산온천지구의 '제2회 전국보부상 한마당 축제', 강원 삼척항의 '대게 축제' 등 다른 '봄맞이 축제'도 동시다발적으로 열렸다.

국립공원과 동해안 바닷가에도 상춘객 발길이 이어져 설악산국립공원의 경우 오후 1시 현재 3천400여명이 찾아 야생화들이 반겨주는 탐방로를 걸었다.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와 인천대공원, 강화도 조양방직 등에도 나들이객이 몰렸다.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열리는 '2019 서울모터쇼'는 이날 정오까지 2만여명이 관람했다.
(최종호 백도인 이종건 김선호 황봉규 백나용 노승혁 한무선 최은지 김준호 박재천 기자)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