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제주도 섭지코지에 우뚝 선 방두포등대, '4월의 등대'
2019-03-31 11:00:03최종 업데이트 : 2019-03-31 11:00:03 작성자 :   연합뉴스
4월 이달의 등대로 선정된 제주도 서귀포시에 있는 방두포등대

4월 이달의 등대로 선정된 제주도 서귀포시에 있는 방두포등대

제주도 섭지코지에 우뚝 선 방두포등대, '4월의 등대'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제주도 서귀포시 섭지코지에 있는 방두포등대가 해양수산부가 선정하는 4월 '이달의 등대'로 뽑혔다.
높이 7m인 방두포등대는 제주도 바람의 언덕 위에서 4초에 한 번씩 불빛을 깜빡이며 제주 동쪽 바닷길을 비춰준다.
방두포등대는 붉은 화산 송이로 덮여 '붉은오름'으로 불리는 기생화산 봉우리에 자리 잡고 있어 먼바다에서도 쉽게 찾을 수 있다.
등대로 이어지는 계단을 따라 전망대에 오르면 탁 트인 바다와 함께 유채꽃이 만발한 넓은 초원을 눈에 담을 수 있다.
제주 사람들은 이 등대를 '소원등대'라고도 부른다.
물고기를 잡으러 바다로 나갈 때 등대를 보며 풍어를 기원하고, 육지로 돌아올 때는 가정의 평안을 빈다고 해서 그렇게 불린다고 한다.
방두포등대 200m 거리에는 봉수대가 원형에 가깝게 보존돼 있어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등대가 있는 섭지코지는 제주 유명 관광명소다. 재주 있는 사람이 많이 배출되는 돌출된 땅이라는 뜻의 섭지코지는 해안절벽 길을 걸으며 신선한 바람을 맞을 수 있어 인기가 높다.
해수부는 역사·문화 가치가 있는 등대를 선별해 올해부터 매달 '이달의 등대'를 선정해 소개하고 있다. 올해 소개되는 12개 등대를 모두 다녀온 사람에게 선물을 주는 등 행사도 진행한다.
특히 이달의 등대 방문 후 SNS에 후기를 작성하고 이를 국립등대박물관 홈페이지(www.lighthouse-museum.or.kr)에 남기면, 추첨을 통해 스페인 라코루냐등대 탐방용 스페인 왕복 항공권(1명, 2매)과 마라도등대 탐방을 위한 왕복 항공권 및 승선권(1명, 2매), 독도등대 탐방을 위한 승선권(1명, 2매)을 준다.

dk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