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김태우, 내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수원지검 출석
2019-02-11 15:25:07최종 업데이트 : 2019-02-11 15:25:07 작성자 :   연합뉴스
추가 폭로에 나선 김태우 전 수사관

추가 폭로에 나선 김태우 전 수사관

김태우, 내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수원지검 출석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오는 12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받는다.


수원지검 형사1부(김욱준 부장검사)는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김 전 수사관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청와대 특감반에서 일하다 검찰로 복귀 조처된 뒤 해임된 김 전 수사관은 특감반 근무 당시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 민정수석 등 '윗선' 지시에 따라 민간인 사찰이 포함된 첩보를 생산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는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하며 지난해 12월 19일 김 전 수사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사건을 맡은 수원지검은 김 전 수사관의 통화 및 이메일 기록을 확보하고, 서울중앙지검 사무실과 용인시 자택·차량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는 등 제반 수사를 마치고 소환 조사를 결정했다.
검찰은 김 전 수사관을 상대로 이번 의혹 제기와 관련한 여러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그가 폭로한 내용이 공무상 비밀에 해당하는지 법리 검토를 할 계획이다.
[풀영상] 김태우 "靑특감반장이 '드루킹 USB' 내용 파악 지시"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AgIo_k_gZNA]
ky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