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제주 관광의 암 덩어리 저가관광 해결에 한 마음으로 나서야"
문종태 제주도의원, '유커' 밀려오기 전 대비 촉구
2019-03-14 17:03:48최종 업데이트 : 2019-03-14 17:03:48 작성자 :   연합뉴스
제주 찾은 중국인 크루즈 관광객들

제주 찾은 중국인 크루즈 관광객들

"제주 관광의 암 덩어리 저가관광 해결에 한 마음으로 나서야"
문종태 제주도의원, '유커' 밀려오기 전 대비 촉구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속 문종태 제주도의회 의원은 14일 제주 관광의 암 덩어리인 구조적 저가관광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의원은 이날 오후 제370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중국 사드 해빙 분위기는 다행스러운 소식이기는 하나 도내 여행업체들은 기대보다는 우려를 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과거 중국 인바운드 시장의 90% 이상을 장악한 특정 여행업체가 소위 '노 투어 피'와 인두세로 제주의 관광시장을 철저히 교란해 왔다"면서 "무료·저가 관광지를 앞세우고, 자신들과 연결된 숙박, 음식, 쇼핑까지 이어진 여행일정으로 제주 관광에 대한 이미지를 흐리는 구조적 문제 해결 없이는 사드 이전처럼 낙수효과 없는 저가관광이 또다시 반복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가장 큰 문제점 중 하나였던 송객수수료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관광진흥법과 관세법을 개정하는 법 제도개선은 국회에서 수년째 계류 중이고, 무자격 가이드의 처벌은 과태료 100만원 이하라는 낮은 처벌로 근절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문 의원은 "뿌리 깊은 제주 관광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업계, 행정, 의회, 언론, 도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나서야 한다"면서 "비정상적인 제주 관광시장을 바로잡지 않으면 제주 관광의 미래는 없다"고 단정했다.
그는 우선 "저가관광의 주범인 '노 투어 피'와 인두세 해결 의지를 가진 여행사 그리고 소위 깡통계좌가 아닌 자기자본비율이 양호한 여행사에 대해 우수여행상품 발굴 때 인센티브를 적극적으로 부여해야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반면에 "중국을 비롯한 외국인 단체관광 전세버스에는 QR코드를 부착하게 해 무료·저가 관광지만 가거나 지나친 쇼핑 위주 관광을 하는지 도가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무자격 불법 가이드와 불법 유상 운송행위 등 법규 위반에 대해서는 입국을 거부하는 등 강력히 조처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로컬가이드 제도 도입과 상시 합동단속의 실효성을 거두기 위한 대대적인 인력 확충, 중국 전자결제시스템에서 매출 누락과 탈세 문제에 대한 실태 파악 등도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khc@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