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대한항공 승객 3명 중 2명은 '셀프 체크인'…"매년 증가세"
2019-08-13 17:01:14최종 업데이트 : 2019-08-13 17:01:14 작성자 :   연합뉴스
인천공항에 설치된 셀프 체크인 장치 키오스크(KIOSK)

인천공항에 설치된 셀프 체크인 장치 키오스크(KIOSK)

대한항공 승객 3명 중 2명은 '셀프 체크인'…"매년 증가세"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대한항공[003490]은 올해 여름철 성수기 국제선 승객 3명 중 2명이 '셀프 체크인'을 이용하는 등 이용률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8일까지 이 항공사의 국제선 승객 중 셀프 체크인 이용자는 62%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셀프 체크인은 공항 수속 카운터에 가지 않고 승객이 직접 스마트폰이나 공항에 설치된 키오스크(KIOSK, 무인탑승수속기기)를 이용해 체크인 수속을 하는 서비스다.

대한항공은 2008년 국내 최초로 웹(web) 기반 체크인 서비스를 도입한 이후 모바일 등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한국 출발 국제선 탑승객 기준 셀프 체크인 이용률은 2016년 37.5%에서 2017년 46.1%, 지난해 50.4%로 증가하고 있으며 올해는(7월까지) 55.1%로 증가했다.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 셀프 체크인 비율은 2016년 9.2%에서 2017년 14.5%, 지난해 14.6%, 올해(7월까지) 19.4%로 증가했다.
대한항공은 "보다 많은 승객이 편리한 셀프 체크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4월부터 단체 승객도 웹, 모바일 수속을 할 수 있도록 개선했으며 보호자와 동반하는 유·소아 승객도 1월 국제선을 시작으로 6월 국내선 셀프 체크인을 이용 할 수 있게 했다"며 "승객의 편리한 수속을 돕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라고 말했다.

dk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