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특집 인터뷰】 1980년생 학창시절…“넌 수원 어디에서 놀았니?”
【수원시 승격 70주년 기념】 수원에서 초·중·고를 보낸 40대를 만나다
2019-04-25 07:07:23최종 업데이트 : 2019-05-01 13:42:55 작성자 : 시민기자   김윤지
초등학교 봄 소풍 기억, 친구들과 몰려다니며 놀았던 주말, 가족들과 휴가를 맞아 찾았던 공원을 기억하시나요? 누구나 지금은 남아있지 않지만 추억으로 저장되어 있는 곳이 있을 겁니다. 지금은 개발로 사라져버렸지만 기억은 너무나 생생한 곳 말이에요.

올해 수원시는 승격 70주년을 맞았습니다. 옛날, 논과 밭이 전부였던 수원시도 세월이 흐르고 하나 둘 아파트가 세워지면서 발전을 거듭해왔습니다. 그리고 그 시절, 수원에서 학창시절을 보낸 시민 3명(이지회, 문지영, 이지연)을 만났습니다. 모두 1980년대에 태어나 수원에서 초·중·고등학교를 보내고 지금 40대인 분들입니다. 마치 앨범을 들춰보듯 수원에 보냈던 학창시절 기억을 떠올려보았습니다.80년대 매탄동은 신매탄, 구매탄으로 나뉘었다. 사진 속 아파트는 현재 매탄위브하늘채 자리인 신매탄 지구다.(사진/문지영씨 제공)

80년대 매탄동은 신매탄, 구매탄으로 나뉘었다. 사진 속 아파트는 현재 매탄위브하늘채 자리인 신매탄 지구다.(사진/문지영씨 제공)

"권선동에는 큰 솔밭이 있었어요."

세류동 신곡초등학교를 다녔던 이지회 씨는 봄 소풍에 대한 기억으로 큰 솔밭이 기억난다고 합니다. 지금 권선동에 있는 수원버스터미널이 있는 자리에요. 그래서 권선동은 유난히 '솔밭'이 붙은 지명이 많은가 봅니다. 권선동 옆 인계동에는 '솔밭사거리'가 있고 매탄권선역 근처에 '솔밭어린이공원'이 있거든요. 초등학생이라 먼 곳까지 소풍을 가지는 못했지만 종종 권선동 솔밭을 찾았다고 합니다.

"권선동이 원래 솔밭이었어요. 아주 큰 소나무가 빽빽한 숲이었어요. 그 솔밭은 보물찾기하기 제격인 곳이었어요. 봄 소풍을 가서 선생님들이 숨겨 둔 연필, 지우개 등을 찾고 싶어서 눈과 손을 재빠르게 움직였던 기억이 나요. 보물을 찾았을 때는 큰 선물을 받은 것 마냥 하루 종일 기뻤죠."(이지회 씨)

또 한 가지 초등학교 추억으로 학교 앞 문방구도 빼놓을 수 없을 겁니다. 신곡초등학교 앞에는 골목길이 '人 '자로 되어 있는데요. 그 사이에 문방구가 4군데나 있었다고 합니다. 지금은 1군데만 남았다는데요. "수업이 끝나면 친구들과 우르르 몰려 문방구 앞으로 달려갔어요. 문방구 근처에서 떡볶이를 팔았죠. 하지만 뭐니 뭐니 해도 맛있는 건 달고나였어요. 그 때는 달고나 한 숟가락에 50원이었어요. 납작하게 눌러 모양 틀에 찍거나, 빵 모양으로 부풀리거나 내 마음대로 만들 수 있었죠."(이지회 씨)

만남의 장소 '남문 롯데리아', 학생들로 북적이던 곳
수원 남문에 있는 롯데리아 현재 모습

수원 남문에 있는 롯데리아 현재 모습

80년생이 중학생 시절을 보낸 90년대 중반에는 패스트푸드점이 인기였습니다. 지금은 너무 익숙한 햄버거, 감자튀김이 그 당시에는 그야말로 '핫'한 메뉴였는데요. 수원에서 가장 유명한 곳은 팔달문 로터리에 있는 '롯데리아'라고 합니다. 사실 지금도 롯데리아는 있어요. 하지만 90년대에는 현재 자리 맞은편에 크게 있었어요. 그리고 그곳은 학생들로 늘 북적였다고 합니다. 이른바 '만남의 장소'라고 하죠. 친구들과 약속이 있을 때 주로 잡는 장소는 단연 '롯데리아 앞'이라고 하네요.

"주말에 친구들을 만나면 놀았던 코스가 있어요. 일단 롯데리아에서 만나 햄버거를 먹어요. 그 당시 데리버거가 천원이고 셋트메뉴가 이천 원이 채 되지 않았어요. 그리고 그 당시에는 골목마다 액세서리, 선물가게가 많았어요. 친구들과 가게마다 돌아다니면서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했죠." (이지회)

만남의 장소인 롯데리아 앞은 많은 학생들이 통학하는 길이기도 했습니다. 예전에는 고등학교 진학을 일명 '뺑뺑이(고등학교 배정 시 출신 중학교나 근거리에 배정되지 않는 추첨 방식)'라고 하죠. 그래서 버스를 타고 먼 거리로 고등학교를 다니는 학생들이 많았다고 해요. 그러다 보니 등·하교 시간에 시내버스는 늘 만원이었겠죠. 특히 롯데리아 앞 정류장은 창현·유신고, 동성여중(현재 동성중), 연무중학교 학생들이 많이 타는 곳이었다고 해요.

"종이 버스표를 내고 콩나물 버스에 탄 기억은 잊을 수가 없어요. 버스가 언덕을 올라가면서 기우뚱하면 학생들이 우르르 쓰러지기도 했어요. 재미있었던 건 다른 학교 학생들끼리 일부러 부딪힌 기억이에요. 좋아하는 옆 학교 학생이 타면 그야말로 난리였답니다. 옆에 서볼까, 부딪혀볼까 꿍꿍이가 보이는 장면이 연출되었죠." (이지회) 

원천유원지에는 신나는 놀이기구가 가득, 즉석에서 두세 번도 태워줘    
광교호수공원이 들어서기 전 원천유원지 모습 (출처/수원시포토뱅크 이용창)

광교호수공원이 들어서기 전 원천유원지 모습 (사진/수원시포토뱅크 이용창)

지금은 세련된 광교호수공원이 예전에는 '원천유원지'라고 불리던 시절도 있었어요. 지금 에버랜드 정도되는 큰 규모는 아니었지만 중·고등학생들이 짜릿한 놀이기구를 탈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죠. 중간·기말고사가 끝난 학생들이 스트레스 푸는 곳으로는 제격이었을 겁니다.

"원천유원지 놀이기구는 원천랜드, 그린랜드로 나뉘어져 있었어요. 타가디스코, 바이킹, 범버카, 귀신의집, 청룡열차, 바이킹까지 없는 놀이기구가 없을 정도였어요. 중학교 때 친구들과 범퍼카를 탔는데 환호하면서 너무 재미있어하니까 담당자가 한 번 더 태워준 적도 있었어요. 또 너무 늦게 돌아다니지 말고 일찍 집에 가라는 충고도 해주셨어요." (이지연)
원천유원지에는 놀이기구를 탈 수 있는 원천랜드, 그린랜드가 있었다. (출처/수원시 포토뱅크 이용창)

원천유원지에는 놀이기구를 탈 수 있는 원천랜드, 그린랜드가 있었다. (사진/수원시 포토뱅크 이용창)

원천유원지는 놀이기구 외에도 먹거리가 많았다고 해요. 멋들어진 식당도 있었지만 포장마차가 더 많았었는데 소라, 번데기부터 떡볶이, 오뎅 등 간식거리를 팔았다고 합니다. 가게에서는 막걸리랑 전도 팔아서 데이트하는 연인들도 많았다고 해요. 원천저수지에 둥둥 떠다니는 오리배는 아마도 연인들도 많이 탔었겠죠?
어린시절, 원천유원지 모습. 사진 뒤 '광나루집'은 식당이다. (출처/문지영씨 제공)

어린시절, 원천유원지 모습. 사진 뒤 '광나루집'은 식당이다. (사진/문지영씨 제공)

수원에 산지 10년이 채 되지 않은 기자는 시민들이 전하는 학창시절이 너무 반갑고 신기했답니다. 물론 그 시절 잘나가던 롯데리아에 가보지는 못했지만 저 역시 살던 동네 패스트푸드점을 문 닳도록 다녔고 놀이동산은 늘 가는 소풍 코스였거든요. 동년배라 비슷한 문화를 즐겼지만 수원이라는 곳에서 추억은 색다르게 느껴지기도 했답니다. 옛 수원 모습이 담긴 추억 앨범을 들춰본 기분이랄까요?      

인터뷰, 1980년, 김윤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