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녹로·거중기·유형거', 수원화성박물관에 실물 재현
수원화성 축성에 사용된 기구, 노후 전시물 철거하고 새로 제작해 설치
2019-01-07 08:48:56최종 업데이트 : 2019-01-07 08:48:59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수원화성박물관 야외전시장에 전시된 녹로

수원화성박물관 야외전시장에 전시된 녹로

수원화성박물관이 박물관 야외전시장에 설치된 녹로와 거중기, 유형거 등 수원화성 축성에 사용된 기구 모형을 실물과 똑같은 크기로 제작해 앞마당에 설치했다.

 

2009년 박물관 개관 때부터 야외에 전시했던 녹로·거중기·유형거 모형이 10년이 흐르면서 낡았고, 수원화성박물관은 관람객 안전을 위해 기존 전시물을 철거하고 새로 모형을 제작해 설치했다.

 

「화성성역의궤」를 비롯한 프랑스 국립도서관 소장 채색본인 「정리의궤」(원이름 '뎡니의궤')의 한글본을 참고해 모형을 만들었다. 규모는 물론 색감까지 본래의 외형과 가까운 형태로 생생하게 재현했다.

 

녹로·거중기·유형거는 수원화성 축성의 대표적인 상징물이다. 조선 제22대왕 정조의 명령으로 수원화성을 건립한 다산 정약용이 인부들의 노동력을 줄이고, 노동 효율을 높이기 위해 발명했다.

 

녹로는 긴 장대 끝에 도르래를 달고 끈을 얼레에 연결해 큰 돌을 높이 들어 올리는 기구다. 전체 높이가 11m에 이른다. 

 

거중기는 도르래의 원리를 이용해 적은 힘으로 무거운 물건을 드는 기구다. 약 7t의 무게를 들어 올릴 수 있어 주로 채석장에서 무거운 돌을 실어 올릴 때 쓰였다.

 

목재나 석재를 운반하는 수레인 유형거는 비탈길에서도 무거운 짐을 쉽게 운반할 수 있게 제작됐다.

 

한편 수원시는 지난해 10월, 2년 3개월의 노력 끝에 국내 최초로 프랑스에 있는 「정리의궤」 13책의 복제본을 제작했다. 한글본 「정리의궤」는 '현륭원 의궤', '원행을묘정리의궤', '화성성역의궤' 등을 한글로 종합 정리한 의궤로 국내에는 없는 판본(板本)이다. 

 

현존 한글의궤 중 가장 이른 연대의 의궤로 추정된다. 총 48책 중 13책만 현존한다.

 

녹로, 거중기, 유형거, 수원화성박물관, 실물, 재현,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