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서울 청소년, 정조대왕 능행차길 걷다
28~31일, '제16회 정조대왕 능행차길 체험순례'
2019-07-31 16:03:05최종 업데이트 : 2019-07-31 16:03:38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28일 청소년 순례단이 서울 창덕궁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8일 청소년 순례단이 서울 창덕궁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 창덕궁에서 수원화성, 융릉까지 59.2㎞ 구간을 걷는 '제16회 정조대왕 능행차길 청소년 체험순례' 행사가 28일부터 31일까지 3박 4일 동안 열렸다.

 

이번 체험순례는 정조대왕이 현륭원(사도세자 묘소)을 참배하기 위해 지났던 행차길을 청소년들이 걸으며 정조대왕의 효심과 애민정신을 되새기는 행사다. 수원시와 서울시가 공동 주최했다.

 

올해는 수원시 청소년 110명, 서울시 청소년 50명 등 160명이 참가했다.

 

28일 서울 창덕궁에서 출발한 순례단은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 정조대왕의 행차길을 따라 걸으며 사근참행궁터(의왕), 화성행궁, 수원화성, 융릉 등을 둘러봤다.

 

순례를 마친 한 청소년은 "너무 힘들었지만, 그만큼 뿌듯하다"며 "교과서에서만 접했던 능행차 길을 직접 걸으며 정조대왕의 효심을 느낄 수 있어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장마철,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참여 청소년 모두가 무사히 순례를 마쳤다"며 "청소년들이 역사와 문화를 스스로 배우고 느끼는 기회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원화성문화제의 가장 큰 볼거리인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10월 5~6일)은 서울 창덕궁에서 화성시 융릉에 이르는 59.2㎞ 구간에서 완벽하게 이뤄진다. 수원시·서울시·경기도·화성시가 공동 주최한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