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발효식품을 말하다"…전주발효식품엑스포 25일 개막
2018-10-12 10:52:12최종 업데이트 : 2018-10-12 10:52:12 작성자 :   연합뉴스
20개국 참가…5일간 4천여 발효식품 소개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세계 발효식품을 한 자리에서 보고 맛보는 '2018 전주 발효식품엑스포(IFFE)'가 오는 25일 전북 전주 월드컵경기장 일대에서 개막한다.
전북 유일의 정부 인증 국제전시회인 이 이 엑스포에서는 국내 200여개 업체가 내놓은 총 3천여 개의 다양한 발효식품을 닷새간 만날 수 있다.
'발효, 식품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한 엑스포는 20개국 360개 식품업체·기관을 비롯해 10여 개국의 대사관·상무관 등이 참가해 치열한 비즈니스 마케팅을 전개한다.
기업전시관에서는 된장, 고추장, 김치, 젓갈 등 한국 전통 발효식품과 노니 주스, 맥주, 치즈, 와인, 사케, 살라미 등 각 대륙의 발효식품들을 맛볼 수 있다.
김치·장 담그기, 치즈 만들기 등 다양한 발효식품 체험행사도 준비됐다.
세계의 다양한 발효식품을 맛보고 유통하는 이번 엑스포에서는 세계적 석학들과 식품기업들이 참여하는 국제발효콘퍼런스도 개최된다.
엑스포와 연계해 열리는 제13회 전북음식문화대전은 향토음식경연대회, 전시 및 명사 초청 쿠킹클래스 등으로 구성돼 전북 음식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린다.
또 식품기업과 연계한 구인·구직 채용 박람회를 비롯해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의 청년창업 컨설팅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청년 실업 해소에도 보탬이 될 전망이다.
김동수 전북생물산업진흥원장은 "모든 나라의 장수마을에는 항상 발효 음식이 있다"면서 "전북 식품기업들에 새로운 수출 판로와 비전을 제시하고, 청년에게는 취업의 문이 열리도록 내실 있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끝)

"발효식품을 말하다"…전주발효식품엑스포 25일 개막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