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에어필립 3호기 도입…무안-인천, 블라디보스토크 노선 취항
2018-11-08 10:08:59최종 업데이트 : 2018-11-08 10:08:59 작성자 :   연합뉴스

(무안=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호남을 기반으로 하는 항공사 에어필립이 9일 무안국제공항에서 3호기(ERJ-145) 도입식을 연다.
도입식은 에어필립 항공기 도입 경과보고와 기념사, 축사, 테이프 커팅, 승무원 꽃다발 증정 및 사진 촬영, 항공기 관람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에어필립 3호 기종은 2호기와 동일한 50석 규모다.
1호기(ERJ-145EP) 보다 연료 효율성이 높아 항속거리가 더 멀고 유상탑재 하중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에어필립은 3호기 도입에 따라 오는 25일부터 무안-인천 노선을, 28일부터 무안-블라디보스토크 노선을 취항한다.
무안-인천 노선은 하루 왕복 2회 주 14회, 무안-블라디보스토크 노선은 수·금·일요일 주 3회 운항할 예정이다.
에어필립 이형주 마케팅본부장은 8일 "국제선 취항을 통해 호남을 대표하는 항공사로서 입지를 다지고 호남 지역민의 항공 편익 증진을 위해 앞장서 나갈 계획"이라면서 "앞으로도 항공기 추가 도입을 통해 일본, 대만 등 국제선 노선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6월에 광주∼김포, 10월에 광주∼제주, 김포∼제주노선을 취항한 에어필립은 2022년까지 항공기 12대를 순차적으로 도입하는 등 국내외 노선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chogy@yna.co.kr
(끝)
에어필립 3호기 도입…무안-인천, 블라디보스토크 노선 취항

에어필립 3호기 도입…무안-인천, 블라디보스토크 노선 취항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