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제11회 문경새재아리랑제 10일 개막…중·일·러 교포 참가
2018-12-06 10:53:31최종 업데이트 : 2018-12-06 10:53:31 작성자 :   연합뉴스

(문경=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문경시는 10∼11일 문화예술회관 등에서 '디아스포라 아리랑, 제11회 문경새재아리랑제'를 연다.
문경시는 지난해 '팔도 아리랑'이란 주제로 국내 아리랑 대회를 열었고, 이번에는 한민족 디아스포라(고국을 떠나는 사람·집단의 이동) 극복을 위해 중국, 일본, 러시아 교포가 참여하는 아리랑 축제를 개최한다.
축제 첫날 문경새재 아리랑비에서 고유제를 시작으로 문경새재아리랑 경창대회를 연다.
다음날 문경새재아리랑 가사 짓기 대회와 문경새재아리랑 본행사가 열린다.
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리는 본행사는 문경새재아리랑 편곡, 국내외 아리랑, 무용 등으로 펼쳐진다.
사할린 4세 신 아리나, 사할린 홈스크시 아쏠무용단, 일본 교포 2세 오페라 가수 전월선, 고려인 2세 케나 김, 중국 연변가무단이 참여한다.
또 고려인 3세 스텝핀 블라디미르, 북한 출신 피아니스트 김철웅, 중국 교포 3세 윤은화, 러시아 민속악기 연주자 본다렌꼬 빅토르 등이 감동적인 무대를 선보인다.
채명진 문경시 문화예술과장은 "문경새재아리랑이 전국을 넘어 세계로 나가야 할 때"라며 "문경새재아리랑이 한민족 디아스포라 극복이라는 더 큰 세상을 향해 뻗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parksk@yna.co.kr
(끝)
제11회 문경새재아리랑제 10일 개막…중·일·러 교포 참가

제11회 문경새재아리랑제 10일 개막…중·일·러 교포 참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