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태화강에 돌아온 황어…울산시, 관찰장 운영
2019-03-14 07:39:08최종 업데이트 : 2019-03-14 07:39:08 작성자 :   연합뉴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는 산란을 위해 태화강으로 돌아온 회귀성 어종인 황어의 모습을 볼 수 있는 '황어 관찰장'을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황어는 몸의 옆면과 지느러미 일부에 황색의 혼인색을 띠는 어종으로, 강에서 태어나 대부분의 일생을 바다에서 보내고 3월 중순경 산란을 위해 강으로 다시 돌아온다.
현재 태화강에는 수천 마리의 황어가 울주군 범서읍 선바위교 상류에서 산란하고 있다.
시는 시민이 직접 황어를 관찰할 수 있도록 '황어 회귀 관찰장'을 15일부터 31일까지 선바위 일원에서 운영하기로 했다.
또 황어 보호 기간(15일부터 4월 14일까지) 동안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시행하고, 불법 포획과 어로 행위를 단속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황어 관찰장을 통해 시민이 태화강의 생태 환경을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yongtae@yna.co.kr
(끝)
태화강에 돌아온 황어…울산시, 관찰장 운영

태화강에 돌아온 황어…울산시, 관찰장 운영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