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시, 치매노인 실종제로사업 추진
권선구·팔달구보건소, 서부경찰서, 업무협약... ‘치매 노인 사전 등록’ 시스템 구축
2018-06-07 14:43:56최종 업데이트 : 2018-06-07 14:47:56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사진 왼쪽부터 최혜옥 권선구보건소장, 김형섭 수원서부경찰서장, 이희옥 팔달구보건소장이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최혜옥 권선구보건소장, 김형섭 수원서부경찰서장, 이희옥 팔달구보건소장이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 권선구·팔달구보건소, 수원서부경찰서는 7일 권선구 수원서부경찰서에서 '치매 노인 실종제로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치매 노인 보호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세 기관은 치매안심센터에 '치매 노인 사전 등록' 시스템을 구축하고, 상습 실종 치매 노인에게 배회감지기를 보급하는 사업을 함께 추진한다. 또 실종 치매 노인을 신속하게 발견하기 위한 '지역사회 네트워크' 구축에 협력한다.

 

이날 협약식에는 최혜옥 권선구보건소장, 이희옥 팔달구보건소장, 김형섭 수원서부경찰서장 등이 참석했다.

 

이희옥 팔달구보건소장은 "이번 협약이 치매 실종환자 발생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지역사회 치매 노인과 그들의 가족을 적극적으로 돌보겠다"고 말했다.

 

수원시는 정부의 '치매 국가책임제' 시행에 따라 2020년까지 3개 구 보건소에 '치매안심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치매 노인 실종제로사업은 치매 국가책임제 세부 사업 중 하나다.

 

2016년 5월 영통구보건소에 '수원시치매지원센터'(현 영통구 치매안심센터)를 연 수원시는 올해 장안구·권선구보건소에, 2020년 팔달구보건소에 치매안심센터를 개소할 계획이다.

치매노인, 실종제로사업, 권선구보건소, 팔달구보건소, 서부경찰서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