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화성행궁 맛촌 나트륨 줄이기 건강거리 도전
2013-07-22 11:21:53최종 업데이트 : 2013-07-22 11:21:53 작성자 : 팔달구 환경위생과 위생행정팀   박정혜

팔달구는 외식 중심으로 주민 식생활 패턴이 변화하고, 나트륨 과다섭취로 인해 각종 성인병이 늘어남에 따라 저염화를 유도하기 위해 음식문화개선 특화거리로 지정된 화성행궁 맛촌 30여개소 음식점을 대상으로 나트륨 줄이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화성행궁 맛촌 나트륨 줄이기 건강거리 도전_1
염도측정

지난 5월부터 시작한 나트륨 저감화 시범사업은 업소별로 염도계와 염도측정일지를 보급해 업소의 대표적인 2가지 메뉴(탕, 찌개 등)를 대상으로 영업주 자율실천으로 염도를 측정.관리하도록 하고 있다.

또, 나트륨 저감화 시범사업을 위한 현장지도가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4일간 공무원과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이 30여개소를 방문, 휴대용 염도계를 이용, 나트륨수치의 변화추세를 확인하고, 영업주가 염도를 감소시킬 수 있도록 유도했다.

이희옥 환경위생과장은 "이 사업이 나트륨 섭취에 대한 주민들과 음식점 업주의 인식을 개선시키고, 건강하고 안심하게 먹을 수 있는 격조 높은 음식문화를 도모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우리 국민의 나트륨 섭취는 세계보건기구(WHO) 일일권장량 2,000mg의 2.4배높은 4,878mg 정도를 섭취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섭취하는 나트륨의 50%가 외식을 통해 섭취되고 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